3년간 치매 아내 돌본 80대 부인 살해 후 극단적 선택, 유서엔 “내가 데려간다”

34 views

15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 송파경찰서는 지난 13일 오후 3시 30분쯤 오금동의 한 빌라에서 A(80)씨와 부인 B(78)씨가 숨져 있는 것을 확인했다. 경찰은 A씨가 부인을 살해한 후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장에서 발견된 유서에는 ‘내가 데리고 간다’는 등 내용이 담겨 있었다.

부모와 연락이 닿지 않자 부모의 집을 찾아온 딸이 이날 시신을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2018년 치매 진단을 받은 부인을 보살펴 왔다. A씨는 부인의 증상이 나빠지자 치매안심센터를 찾아 상담과 교육을 받으며 어려움을 털어놓기도 했으나, 지난 5월부터는 센터도 찾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가 부인을 살해한 혐의에 대해선 ‘공소권 없음’으로 사건을 종결할 예정이다.

sNsky
(자막이 잘못됨 88세 X/ 78세)
GpblP
pglqX
tjTOw
Evhav
OdCbO
GfmZK
NWaWM
wZkEQ
xnjEg

이런 문제 때문에 지난해 치매 환자 돌봄과 관련된 기관들 사이에 정보를 공유하도록 하는 법적 근거가 마련됐습니다.

하지만 1년 넘게 지났는데도 시스템이 갖춰지지 않고 있는 것입니다.

보건복지부는 내년까지 관련 정보를 공유하는 시스템을 구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http://naver.me/x9JyVYp6
http://naver.me/x9JyVbK9

아이고 ㅠㅠㅠㅠ

Related Pos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