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다우니 “조선구마사 제작 협찬·광고 집행한 적 없다”

by
28 views

프로그램 선택 권한 없는 서비스성 광고 노출된 것

qwuBo

SBS ‘조선구마사’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배지윤 기자 = 다우니가 조선구마사 광고를 집행한 적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SBS 월화드라마 ‘조선구마사’는 ‘역사왜곡 논란’이 제기되며 제작 협찬·광고 업체에 대한 불매운동 일고 있다.

24일 생활용품 브랜드인 다우니 관계자는 과의 통화에서 “다우니는 SBS 월화드라마 조선구마사의 제작 협찬이나 광고를 집행한 바 없다”고 밝혔다.

지난 23일 방송에서 노출된 광고는 다우니가 타 프로그램의 광고를 집행하면서 방송사에서 집행한 서비스성 광고인 것으로 확인됐다. 실제 방송사 서비스성 광고의 경우 프로그램의 취사 선택이 불가능하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추가 광고 집행 계획이 없다며 선을 그었다. 이 관계자는 “추후 다우니에서 집행 계획 중인 조선구마사 광고는 없다”고 말했다.

앞서 조선구마사는 지난 22일 첫 방송부터 외국인 사제에게 월병이나 중국식 만두를 대접하는 장면이 나와 역사 왜곡을 했다는 지적을 받았다.

또 실존 인물인 태종, 충녕대군(세종), 양명대군이란 명칭을 사용하면서 일부 캐릭터를 역사적 사실과 다르게 부정적으로 묘사했다는 비판도 제기됐다.

이에 조선구마사가 사실상 동북공정 드라마는 지적이 나오고, 청와대 국민청원에 방영중지를 요청하는 글이 게재되는 등 논란에 휩싸였다.

논란이 커지자 기업들은 조선구마사와 줄줄이 광고 및 제작지원 계약을 철회하고 있다. 현재 삼성전자·LG생활건강·호관원·코지마·CJ제일제당·광동제약·KT·블랙야크·쌍방울·바디프랜드 등이 광고 또는 제작 지원을 중단한 상태다.

[email protected]
https://n.news.naver.com/article/421/0005243497

Related Pos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