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란에 예민한’ 김순옥, ‘저런’ 박은석을 끌어안고 갈까

by
36 views

[일간스포츠 김진석]
0003090216_001_20210201100146820.jpg?typ원본보기박은석
김순옥 작가는 ‘논란의’ 박은석을 끌어안을까.

배우 박은석이 반려견 파양에 이어 허위사실 유포 등 논란의 중심에 연일 서 있는 가운데 ‘펜트하우스’에서 계속 볼 수 있을 지도 의문이다.

박은석은 SBS 드라마 ‘펜트하우스’에서 조수민(민설아)의 배다른 형제이자 동생의 죽음을 파헤치기 위해 신분을 속인 로건리와 구호동을 연기했다. 첫 시즌 종영 즈음 이지아(심수련)와 심상치 않은 분위기도 자아내며 시즌2 활약을 기대하게 만들었다. 실제로 드라마 시즌 종영을 기준으로 가장 주목받은 사람으로 박은석이 꼽혔다. 그랬기에 ‘나 혼자 산다’도 출연하는 등 인기의 중심부에 접근하고 있었다.

하지만 논란은 불거졌다. 반려동물 파양에 이어 허위사실 유포 고소까지, 엎친데덮친격이다. 문제는 ‘펜트하우스’ 시즌2 출연 여부다. 현재까지 박은석은 합류 상태. 그러나 연이은 논란에 제작진도 손놓고 볼 수 없다. 더욱이 김순옥 작가는 배우의 논란에 굉장히 민감해하는 타입이다. 특히 집필로 바쁠 때에도 언론 보도 하나하나를 체크할만큼 논란에 예민하다. 드라마로 끈 인기와 별개로 논란에 선 배우, 드라마가 시즌2 재개되는 시점에 배우 앞에 계속 따라나길 ‘파양 논란’ ‘허위 사실 유포 의혹’이라는 수식어를 김순옥 작가가 그냥 보고 있을 리 없다.

0003090216_002_20210201100146903.jpg?typ원본보기
박은석은 지난달 23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 고양이 두 마리와 3개월 된 강아지를 키우는 모습을 보여줬다. 방송 후 그를 아는 사람들은 반려 동물 파양이 잦다고 지적했다. ‘일이야 본인이 노력한 거니까 결과에 대한 보상이지만 동물을 사랑하는 퍼포먼스는 진짜 안했으면 좋겠다. 동물을 물건 취급하거나 이미지 관리용으로 사용하는 사람들은 진짜 싫다’는 주변인의 글이 불씨가 됐다.

이때만해도 박은석은 대수롭지 않다는 듯, 사람들의 고의적인 흠집내기라는 듯 ‘바쁜 스케줄 와중에 이런 논란이 터지고 때마침 이때다 싶어 공격당하는 일들이 너무 많다. 나한테까지 이런 일이 벌어진다는 게 신기하고도 얼얼하다’고 했다. 배우와 손발이 안 밪는 소속사는 ‘박은석이 과거 거처를 옮기는 과정에서 피치 못할 사정으로 인해 반려동물들을 보내게 됐다’고 말했고 결국 파양이 맞았다. 박은석은 계속되는 비난에 파양을 인정하며 ‘한 인생을 끝까지 책임지지 못한 것은 잘못된 일이 맞다. 잘못된 건 잘못됐다고 인정하고 있다. 몸소 깨닫고 반성하고 있다’고 고개 숙였다.

논란은 한꺼번에 찾아오는 법. 한 고소인이 박은석이 허위 사실을 유포했다며 500만원 위자료를 청구한 사실이 드러났다. 고소인은 박은석이 연극배우들이 모인 단체 채팅방에 자신과 관련된 허위 사실을 유포했으며 이로 인해 자신뿐 아니라 가족들까지 협박당했다고 주장했고 소속사는 “소장 확인을 했고 법무법인에 의뢰해서 대응하고 있다”고 말했다.

Related Pos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