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현 팬덤 뭉쳤다…“소속사, 배우 건강 악화에도 무리한 활동 강행”

by
62 views

PklKb.jpg

배우 김정현이 열애설을 해명하는 과정에서 소속사와의 갈등을 빚자, 팬들이 소속사의 태도를 비판하고 나섰다.

김정현 서포터즈 및 국제팬연합은 9일 성명을 내고 “소속돼 있던 5년 시간 동안 자신의 일을 한 배우에게 소속사는 계약불이행이라는 프레임을 씌우고 악의적인 이미지와 불리한 여론을 형성했다”며 “김정현 서포터즈 및 국제팬연합은 배우를 등진 소속사를 믿고 지지할 수 없고 김정현을 지지한다”고 했다.

이들은 “김정현이 상대 배우와 ‘사귀는 사이가 아니다’고 반박했지만 두 배우가 같이 찍힌 사진이 기사화됐고 재반박도 이어졌다”며 “이전 건강상 이유로 배우가 활동을 중단해야 했던 시기에 김정현 사생활과 관련한 기사들이 나오기 시작했다”고 했다.

또한 “건강상 이유로 불가피하게 활동을 중단했던 배우에게 도리어 손해배상을 청구하지 않고 잘 넘기지 않게 도와줬음에도 계약기간이 끝나지 않은 채로 타 소속사와 접촉 중이라고 언론에 기사화했다”며 “김정현은 심각한 섭식장애, 수면장애, 공황장애로 일상생활이 불가능할 정도로 건강이 악화된 상황이었고 전문의 휴식 소견을 받아들여 부득이하게 활동을 중단해야 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김정현은 해당 소속사와 계약이 이뤄진 2016년 이후 5년 동안 제대로 휴식을 취하지도 못했고 연이어 9편의 드라마와 4편의 영화 등 총 13편 작품을 소화하는 엄청난 활동을 감당하고 있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소속사는) 악의적이고 편파적인 기사화로 김정현에게 이미지와 평판에 타격을 입혔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이들은 “더 이상 배우에게 해가 되는 행위를 한다면 좌시하지 않겠다”고 했다.

한편 김정현은 ‘사랑의 불시착’에서 인연을 맺은 서지혜와 열애설에 휩싸였고, 서지혜의 소속사 문화창고가 이를 부인하는 과정에서 김정현과 오앤 엔터테인먼트와의 계약 분쟁이 수면 위로 드러났다.

Related Pos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