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팬덤 “빅히트 합동공연 보이콧” 무슨 일?

by
18 views

YFQQd.jpg

방탄소년단(BTS) 팬덤 아미가 올 연말 개최되는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빅히트 레이블 콘서트’에 대한 보이콧을 선언했다. 


빅히트 엔터테인먼트는 오는 12월 31일 오후 9시 30분 경기도 고양 일산 킨텍스에서 소속 아티스트들의 합동공연 ‘2021 NEW YEAR’S EVE LIVE presented by Weverse’를 진행한다.


특히 이번 합동공연은 빅히트 레이블즈 소속 아티스트들을 한 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최초의 콘서트다. 빅히트 레이블즈는 지난 5월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의 합류로 주목을 받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에서 오랜만에 방탄소년단(BTS)이 참여하는 국내 대형 공연 소식이지만 팬들은 합동공연 개최에 크게 반발하고 있다.

아미는 12일 공식성명서를 내고 “빅히트 레이블 콘서트를 보이콧하며, 방탄소년단의 해당 콘서트 출연을 반대한다”고 밝혔다.

팬들은 “빅히트 레이블은 빅히트 상장을 위한 몸집 불리기 용도로 최근에서야 합병됐다”면서 “가수들뿐 아니라 팬들 역시 소속감을 전혀 느끼지 않는 상황에서 개최하는 콘서트는 오로지 언론플레이를 위한 명분 없는 공연으로밖에 생각되지 않는다”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고가에 책정된 티켓 가격에도 불만을 드러냈다. 팬들은 “빅히트 레이블 콘서트 티켓 가격은 27만원이다. 방탄소년단의 콘서트 티켓도, 그 어떤 가수의 티켓도 이런 가격을 책정한 케이스를 못봤다”고 토로했다.


합동공연 방식에 대한 불만도 거세다. 아미에 따르면 이번 합동공연 관련 러닝타임 및 각 참여 가수들의 순서 및 분량에 대한 상세정보가 공지되지 않았다.

사실상 가장 많은 규모를 차지할 것으로 예상되는 방탄소년단(BTS) 팬들로써는 해당 가수의 비중에 관심이 클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또 공연 티켓을 공식 팬클럽 가입자에 한해 추첨제 방식으로 판매하고 있는 것도 팬덤의 불만을 사고 있다.

팬들은 “눈 앞의 이윤 추구와 회사의 사업 확장을 위한 일에만 혈안이 된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의 행보를 아미들을 지금까지 참고 또 참아왔다”며 “아미는 방탄소년단의 팬이지 빅히트의 팬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https://www.ajunews.com/view/20201113093103269





Related Pos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