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예슬 “♥류성재, 가라오케서 만나…직업에 귀천 없다”[전문]

by
61 views

QGrSp
배우 한예슬이 남자친구 류성재가 가라오케에서 근무한 바 있다고 인정했다.

한예슬은 지난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자신과 남자친구에 대한 여러 의혹들에 대해 직접 해명글을 남겼다.

한예슬은 직접 해명에 나선 것에 대해 “숨기지 않고 직접 제 입으로 말씀드리고 축하받고 싶어서 제가 올린 사진이 제 의도와는 다르게 얘기가 되고 있어 속상하다”면서도 “그래도 저로 인해 시작된 얘기니 저답게 얘기하겠다”며 이야기를 시작했다
한예슬은 “이 친구(류성재)의 예전 직업은 연극배우였고 가라오케에서 일을 했던 적이 있다”고 밝혔다.

다만 남자친구가 호스트바 출신이라는 주장에 대해서는 “많은 분들이 호스트바와 가라오케가 같다고 생각하시겠지만 전 다 오픈된 곳이 가라오케라고 생각하고 있었다”며 차이점을 짚었다.

이어 그는 “몇 년 전 지인 분들과 간 곳에서 처음 지금의 남자친구를 알게 되었고 제가 사랑의 감정을 느끼게 된 건 작년 9월”이라며 “그 시기는 이 친구가 그 직업을 그만두고 난 후”라고 했다.

그러면서 “직업에 귀천이 없듯이 전 제 감정에 솔직하게 빠르게 지나가는 시간의 흐름 속에 여자로서의 한예슬도 소중하고 싶어서 남자 친구의 배경보단 제 감정이 느끼는 대로 지내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람보르기니를 남자친구에게 선물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람보르기니를 남자친구에게 선물했다는 얘기에 저의 새 차를 남자친구에게 줘야하나 고민했다”며 “남자친구에게는 지금 이동할 차가 없어서 제가 더 경제적 능력이 되는 지금 제 상황에서 저의 다른 차를 편히 타고 다닐 수 있게 같이 키를 공유하고 있다”고 했다.

한예슬은 류성재가 가라오케 제비 출신이며 그와 관련된 금전적인 피해자가 존재한다는 보도 내용에 대해서도 “남자친구와 긴 대화로 사실이 아니라는 걸 듣게 됐고, 제가 직접 보지 못한 소문들보다는 저에게 본인의 어려운 얘기를 진솔하게 해주는 제 친구 말을 믿고 싶다”며 변함 없는 애정을 내비쳤다.

특히 한예슬은 자신이 클럽 버닝썬 사건과 관련된 여배우라는 의혹에 대해 “입에 담지 못할 큰 사건의 주인공이 저라고 얘기하신 부분들은 정말 경찰, 검찰에서 밝혀주시길 제가 더 원하고 있다”며 거듭 의혹에 대해 부인했다.

그러면서 팬들에게 “사생활에 대해 모든 걸 공개할 수 없겠지만 위 내용들은 모두 진실이라는 걸 모든 걸 걸고 말씀드리니 다들 너무 걱정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한예슬은 “이 이후부터 절 걱정해주시는 분들과 저와 함께 해주시는 분들의 명예를 위해 허위사실 및 악성 댓글들은 고소 들어간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한편 한예슬은 전 소속사와 계약이 끝난 상황에서 10세 연하의 연극배우 출신 류성재와의 열애 사실을 밝힌 후 여러 논란에 휩싸였다.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는 한예슬의 남자친구가 화류계 출신이라는 의혹을 제기했으며, 유튜버 김용호는 클럽 버닝썬 마약 여배우가 한예슬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한예슬은 모든 의혹들에 대해 부인해왔다.

이후 한예슬은 지난 2일 다시 논란에 휩싸였다. 디스패치는 한예슬과 그의 남자친구 류성재가 몰래 영업을 하는 불법 유흥업소인 청담동 가라오케에서 만났으며, 류성재가 과거 남성 접대부로 일했다고 보도했다.

디스패치는 류성재에게 접대를 받았다는 B씨의 말을 빌려 “호스트보다 제비에 가깝다. 제비는 ‘스폰’을 목적으로 한다”고 전했다.

B씨는 ‘호스트’는 여성 손님의 초이스를 받고 ‘제비’는 로테이션 시스템이라며 제비를 지정으로 앉히려면 거액이 필요하다고 설명했으며, 류씨가 한예슬과 사귀면서 9월에 가게를 그만뒀다고 밝혔다. 논란이 다시 불거지자 한예슬은 직접 해명글을 올려 입장을 밝혔다.

https://m.mt.co.kr/renew/view.html?no=2021060306015717638&NMBE&type=outlink&ref=https%3A%2F%2Fn.news.naver.com

Related Pos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