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사건 가짜뉴스’ 유튜버, 고소 당하자 영상 싹 지우고 채널 변경

by
40 views

한강공원에서 실종됐다가 숨진 채 발견된 대학생 손정민씨의 친구 A씨가 가짜뉴스를 유포한 유튜브 채널 ‘직끔TV’를 고소한 가운데, 해당 유튜버가 “콩트였다”는 해명을 내놓은 것으로 전해진다.

A씨 법률대리를 맡은 정병원(법무법인 원앤파트너스) 변호사는 지난 1일 직끔TV 운영자 B씨를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 업무방해, 전기통신기본법 위반 혐의 등으로 서울 서초경찰서에 고소했다.

A 변호사와 ‘그알’ 제작진이 친형제?…허위사실 유포한 ‘직끔TV’

고소장에 따르면 B씨는 지난달 29일 정 변호사와 SBS 기자가 친형제라 ‘그것이 알고 싶다'(이하 ‘그알’)에서 A씨 측에게 우호적인 내용으로 방송을 제작했다는 취지의 주장이 담긴 영상을 올렸다.

정 변호사에 따르면 B씨는 자신의 채널에 1분 48초 분량으로 ‘#한강 대학생 실종 #고것을 알려주마’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영상에는 정 변호사가 SBS의 정모 기자에게 연락했다는 가상의 대화내용이 담겼다.

B씨는 정 변호사와 정 기자가 서로를 ‘내 동생’ ‘형님’이라고 부른 것처럼 대화를 꾸몄고 ‘들어온 의뢰가 30억~50억쯤 되는 큰 건이다’ ‘표면적으로는 A씨를 앞세웠지만, 뒤로 돈 많은 것들이 비밀리에 거래하는 마약정보가 A씨가 범인으로 밝혀지면 나라 전체가 뒤집힐지 모른다’ 등의 내용도 담겼다.

영상 말미에는 이들의 사진을 나란히 두고 “왠지 너네들 너무 닮았다. 둘이 무슨 사이인지 밝혀야겠다”는 자막을 달았다.

“콩트 만든 걸로 발작한다” 해명하더니…영상 삭제, 채널명 변경하고 잠수

roDWz

B씨가 고소당했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한 누리꾼은 해당 동영상에 “사실 확인은 하셔야 할 거 같다”고 지적하는 댓글을 달았다. 이에 B씨는 “잘 알고 있다. 내로남불의 정석을 보여준다고 생각해서 그냥 내버려 두고 있다. 자기들은 거짓 방송해도 되고 유튜버는 ‘내부자들’ 생각나서 콩트 한 편 만들어 낸 걸 갖고 발작 일으킨 거 보고 진짜 뭐가 있나 싶게 생각하게 만든다”고 답변한 것으로 전해진다.

또 해당 영상이 재생되지 않는다는 일부 누리꾼들의 댓글에 그는 “협박 댓글이 너무 많아 밤새 멤버쉽으로 바꿔놨다. 악플이 너무 많이 달리면 또 막아놔야 할 거 같다. 유독 이 영상에 악플이 많이 달려서 진짜로 내가 만든 영상에 핵심적인 뭔가가 들어 있나 봤다”는 답변을 내놓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2일 오전 10시 기준 문제의 동영상을 포함한 ‘직끔TV’의 모든 영상이 채널에서 내려갔다. 이뿐 아니라 ‘직끔TV’ 채널명은 ‘개소리TV’로 변경됐으며 프로필과 배경 사진 등이 모두 변경된 상태다. ‘개소리TV’는 채널 정보란을 통해 “휴식중”이라는 문구를 적어놨다.

A씨 측 변호사 “허위사실 유포, 조치 안하면 범죄행위 방치나 다름 없어”

정 변호사는 “(SBS에) 정 기자라는 분은 들어본 적이 없다. 저는 2남 1녀 중 막내로 동생이 없다”며 “피고소인이 사건 발생 후 다수의 자극적인 동영상을 지속적으로 게시한 점을 볼 때 광고 수익을 목적으로 허위사실을 유포한 것으로 보인다”고 강조했다.

구글코리아에도 해당 영상 유튜브 계정 운영자의 신원정보 제공 협조를 요청했다. 또 허위사실을 유포한 다른 유튜버에도 법적 대응을 검토 중이다.

정 변호사는 “해당 계정 운영처럼 수많은 허위사실이 유포되는 현실에도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는다면 익명의 아이디 뒤에 숨어 자행되는 범죄행위를 방치하는 것과 다름없다”고 말했다.

https://m.news.nate.com/view/20210602n11214

Related Pos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