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바이러스가 무서운 이유 ??

by
29 views

 밀라노는 지난 9일 자신의 소셜미디어(SNS)에 코로나19 감염 여파로 탈모 증상이 생겼다는 글과 함께 동영상을 올렸다. 영상에는 그가 머리를 빗자 머리카락이 뭉텅이로 빠져나오는 모습이 담겼다.  
 

자신의 머리카락을 빗는 알리사 밀라노. [트위터 캡처]

자신의 머리카락을 빗는 알리사 밀라노. [트위터 캡처]

 
그가 밝힌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시점은 지난 4월이다. 그런데도 그는 이날 SNS에 “아직도 여러 증상이 있다. 어젯밤 가슴이 답답해서 응급실에 갔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의료진이 나를 “롱 하울러(long hauler)”라고 한다고도 했다.      

 
‘롱 하울러’란 코로나19에 감염된 후 그 증상이 수개월 간 지속하는 이른바 ‘장기(長期) 증상자’를 의미한다. 보통 코로나19 감염자는 회복되는 데 짧게 2주에서 길게는 6주 정도 걸리는 데 반해 롱 하울러는 장기간 증상을 앓는다. 의료계도 최근 이들을 새로운 그룹으로 분류하고 예의 주시하고 있다.  
 

코로나19에 감염됐으며 탈모 증상까지 겪고 있다고 고백한 알리사 밀라노. [AP=연합뉴스]

 

대머리  후유증

 

 

다른  후유증으로  x가 되는 수도 있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부작용으로 지속 발기증이 유발될 수 있다는 첫 보고가 나왔다.

지속발기증은 남성의 음경이 자극 없이도 4시간이상 발기 상태를 지속하는 것으로 고통과 함께 고인 피가 괴사하기에 응급 상황이 필요한 질병이다.

 

거시기가 괴사

 

 

 

 

 

 

더욱더 무서운 건  처음에 중국에서 온 그 바이러스가 아님

시간이 갈수록   무서워지고 있음

코로나 바이러스가 변이되어 전염력이 평균 6배   이제 야외에서도 위험함 

절대 마스크 !!  코나 입에는 수용체가 [문 같은 것임]  있어서 절대 노출 금지 !!

Related Pos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