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시트럭 (Wrath of Man, 2021) 리뷰

분노로 가득찬 한 남자의 철저하고 자비없는 복수극

오랜만엔 돌아온 액션스타 ‘제이슨 스타뎀’과 <알라딘>, <킹 아서>, <셜록 홈즈>의 ‘가이 리치’ 감독이 손을 잡은(벌써 4번째 함께한다고 하네요.) 시원 통쾌한 액션 영화 <캐시 트럭(Wrath of Man, 2021)> 리뷰를 준비해보았습니다. 

일단, 제이슨 스타뎀표 액션 영화는 믿고 본다는 것 아시죠?(그나저나 67년생 맞으십니까?) 솔직히 큰 기대를 안 하고 봤는데, 탄탄한 스토리에 화려한 캐스팅까지! 너무 재미있게 본 한 편이었습니다. 

그럼 리뷰 시작하겠습니다.

장르 : 액션 / 상영시간 : 119분

“무장 강도에 의해 아들을 잃은 H(제이슨 스타뎀).
분노에 휩싸인 그는 아들을 죽인 범인의 단서를 찾기 위해 현금 호송 회사에 위장 취업하는데…”

이런 분들께 추천한다”

믿고 보는 제이슨 스타덤 액션 영화”
“시원하고 짜임새 있는 영화”

이런 분들께 비추한다”

약간의 잔혹함(?!)”

‘가이 리치’ 감독으로 제작된 <캐시 트럭>은, 2004년 개봉한 프랑스 ‘Nicolas Boukhrief’ 감독의 프랑스 액션 스릴러 영화 <Le Convoyeur>를 리메이크해서 만들어졌습니다. 

기존 스토리에 ‘가이 리치’ 감독만의 스타일을 더 넣고 ‘제이슨 스타뎀’을 캐스팅해 액션 부분의 화려함도 업그레이드시킨 것 같습니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반전에 반전을 더하는 스토리에 “내가 바로 액션스타다”라는 것을 느낄 수 있었던 흥미로운 작품이었습니다. 

굳이 아쉬웠던 점은, 좋은 배우들이 많이 등장하는데 너무 많이 등장하다 보니 그 배우들이 가진 역량을 다 보여줄 수 없었던 점입니다.

대표적으로 <블랙호크다운>, <진주만>, <식스 빌로우> 등 수많은 영화에서 선 굵은 연기를 선보였던 ‘조시 하트넷’과 현금 수송 회사에 유일한 여성 캐릭터이자 <레이즈드 바이 울브스>라는 드라마에서 기억에 남는 연기를 보인 ‘니암 알가르’의 경우 무언가 보여줄 듯만 하고 그저 다수의 등장인물 중 한 명으로 등장해 아쉬웠습니다. 

아마 2시간이라는 러닝타임 안에 산만하지 않고 집중되도록 하기 위해 어쩔 수 없었지 않았을까 싶네요.

개인적으로 느낀 이 영화의 가장 큰 매력은 각본의 짜임새 같습니다. 

정확한 시간과 철저한 작전으로 펼쳐지는 헤이스트 영화와 자식을 잃은 부모의 복수를 다룬 추적 복수 영화를 맛스럽게 콜라보시켜(결론은 어느 정도 예측되지만) 지루함 없이 흥미롭게 볼 수 있었습니다. 

이런 스타일의 영화는 항상 찬성입니다! 좋은 영화들이 속속히 돌아오고 있는 올여름에 좋은 시작이 될 수 있는 영화로서 추천드리고 싶습니다.

참고로, <Five Eyes>(가제)라는 ‘가이 리치’ 감독의 스파이 영화가 촬영되고 있는데, 이 영화도 ‘제이슨 스타뎀’ 주연으로 기대할만할 것 같네요. 

그 외 출연진으로는 ‘휴 그랜트’, ‘조시 하트넷’, ‘오브리 플라자’, ‘벅지 말론’ 등으로 역시 캐스팅도 좋습니다.

Related Pos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