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들 중에서 제일 이해하기 힘든 부류.jpg

by
37 views

퇴직 후 재입사, 기업 10곳 중 6곳에는 ‘연어족’이 있다






기업 10곳 중 6곳은 퇴사 이후 다시 돌아온 이른바 ‘연어족’ 직원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은 기업 389개사를 대상으로 ‘재입사 직원 여부’를 조사한 결과 ‘있다’는 응답이 56.8%라고 4일 밝혔다. 기업 형태별로는 대기업(68.5%)이 중소기업(54.1%)보다 14.4%p 많았다.

재입사할 수 있었던 이유는 46.6%(복수응답)가 ‘기존 업무 성과가 뛰어나서’를 들어 1위였다. 다음으로 ‘상사, 동료들과의 관계가 좋아서’(31.2%), ‘고위 임원, 경영진의 의지가 있어서’(15.8%), ‘퇴사 후에도 업계 내 평판이 좋아서’(14.5%) 등의 순이었다.

재입사한 직원이 가장 많은 직급은 ‘과장급’(29.4%)과 ‘대리급’(29.4%)이었다. 계속해서 ‘사원급’(24.9%), ‘차장급’(7.2%), ‘부장급’(5.4%), ‘임원급’(3.6%) 순으로, 실무 담당자의 재입사 비율이 높았다.

퇴사한 직원에게 재입사를 제안하는 경우는 전체 응답 기업의 절반 가량인 49.4%였다. 제안 이유는 ‘추가 검증이 필요 없어서’(38%, 복수응답)가 1위였다. 계속해서 ‘급하게 충원을 해야해서’(33.3%), ‘그만한 인재가 없어서’(30.2%), ‘기존에 아쉬운 이유로 퇴사해서’(22.9%), ‘경영진이 원해서’(18.8%) 등이었다.

재입사를 제안하며 제시한 조건은 단연 ‘연봉 등 처우 인상’(66.7%, 복수응답)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이밖에 ‘직책자 보임 등 넓은 업무 권한 부여’(22.4%), ‘활용 가능한 인적·물적 자원 지원’(10.4%), ‘원하는 부서나 근무지역 배치’(9.9%), ‘야근, 주말 출근 축소 등 근무환경 개선’(6.3%) 등을 들었다.

기업의 16.6%는 올해 취업난으로 재입사를 희망하는 직원이 기존에 비해 ‘늘었다’고 답해, ‘줄었다’(8%)는 기업의 2배였다.

퇴직한 인재가 재입사를 희망할 경우, 입사 수락 결정에 가장 영향을 미치는 부분은 ‘재직 시 업무 역량’(39%), ‘같은 부서 상사, 동료의 평가’(35.3%), ‘소속 임원 등 고위 관리자의 평가’(10.7%), ‘최고 경영진의 평가’(5.9%) 등의 순이었다.

이재윤 기자 mton@mt.co.kr




—-


퇴사한 뒤에 다시 재입사하는 케이스

와봤자 이 사람은 언제든지 퇴사할꺼라는 걸 알기때문에 개차반 당하기 쉽상인데

다른 좋은 회사 냅두고 왜 다시 오는지 의문

갠적으로 가장 이해가 안됨 

Related Pos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