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영남 “윤여정의 통쾌한 복수…딴 남자 안사귄 것 고맙다”

by
76 views

BtaGs

26일 전화통화에서 조영남은 “마치 내가 상탄 것처럼 전화가 쏟아진다”면서 “내가 어떤 태도를 취해야 할지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정말 기쁘다는 것 외에 말할 수 있는 입장도 아니고, 더 이상 얘기하면 추하게 될 것 같다”는 말도 덧붙였다.

“내가 이러쿵저러쿵 하는 건 자격이 없어서 안된다”며 내내 조심스러워하던 그는 “윤여정식 토크”라며 농담을 던지기도 했다. “그 여자가 나한테 바람피운 남자에 대한 통쾌한 복수를 한 것 같다”면서다.

또 “그 친구가 지금 잘 나가고 있는데 내가 군더더기 이야기 할 필요 없다”면서 “(윤여정이) 다른 남자 안 사귄 것에 대해 한없이 고맙다”고 말했다.

https://n.news.naver.com/article/025/0003096709

“마치 내가 상탄 것처럼 전화가 쏟아진다”
“마치 내가 상탄 것처럼 전화가 쏟아진다”
“마치 내가 상탄 것처럼 전화가 쏟아진다”

우리나라 연예부 기자들이 얼마나 문제인지 한줄에 다 보여지는듯 윤여정이 상 받는데 기자들 조영남한테 인터뷰요청은
왜 하고 있냐고….

Related Pos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