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구마사’ 측 “박계옥 작가 조선족 아니다” [공식]

by
38 views

gQlts

‘조선구마사’ 측이 박계옥 작가의 조선족 의혹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23일 SBS ‘조선구마사’ 측 관계자는 이데일리에 “박계옥 작가는 조선족이 아니다”라고 전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박계옥 작가가 조선족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박계옥 작가는 최근 tvN ‘철인왕후’를 집필했는데, 이 드라마는 중국 원작 작가의 혐한 논란이 알려지며 비난을 받았다. 또한 드라마에 ‘조선왕조실록은 다 지라시’ 등의 대사가 담겨 “역사를 희화화 했다”는 지적을 받았다.뿐만 아니라 시청자들은 박계옥 작가가 ‘리틀 차이나’라는 작품을 집필하다 무산 된 것, 다수 작품에 조선족이 등장한 것, 최근 중국 대형 콘텐츠 제작사 항저우쟈핑픽처스유한공사와 집필계약을 체결한 것을 언급하며 ‘조선족 의혹’을 제기했다.

앞서 지난 22일 방송된 ‘조선구마사’에서도 비슷한 논란이 불거졌다. ‘조선구마사’ 첫방송에서는 아버지 태종(감우성 분)의 명을 받고 서역에서 온 구마사제 요한(달시 파켓 분), 통역 담당 마르코(서동원 분)를 만나는 충녕대군(장동윤 분)의 모습이 그려졌는데, 이때 기생집에서 중국식 술병과 중국 음식인 월병, 피단, 중국식 만두 등이 등장하며 ‘역사 왜곡’ 논란이 불거진 것이다.

제작진은 “충녕대군이 중국 국경까지 먼 거리를 이동해 서역의 구마 사제를 데려와야 했던 상황을 강조하기 위해 ‘의주 근방(명나라 국경)’ 이라는 해당 장소를 설정하였고, 자막 처리 했다”면서 “명나라를 통해서 막 조선으로 건너 온 서역의 구마사제 일행을 쉬게 하는 장소였고, 명나라 국경에 가까운 지역이다 보니 ‘중국인의 왕래가 잦지 않았을까’ 하는 상상력을 가미하여 소품을 준비했다. 이는 극중 한양과 멀리 떨어진 변방에 있는 인물들의 위치를 설명하기 위한 설정이었을 뿐, 어떤 특별한 의도가 전혀 없었다”고 해명했다.

링크: https://n.news.naver.com/entertain/article/018/0004882776

아 그래여?ㅋ

Related Pos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