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구마사’ 장동윤·감우성 이용당했다…끔찍한 혼종의 탄생 [이슈+]

by
55 views

fGlsP.jpg

320억 원을 들여 끔찍한 혼종 괴물이괴물이 탄생했다. ‘조선구마사’의 얘기다.

22일 SBS 월화드라마 ‘조선구마사’가 공개됐다. 조선시대를 대표하는 태종과 세종이 서역에서 온 악령 ‘괴력 난신’을 상대로 백성들을 위해 피의 혈투를 벌인다는 ‘조선구마사’는 방영 전부터 큰 기대를 모았지만, 막상 뚜껑이 열린 후 근본없는 악령들로 혼란만 가중시키고, 배우들의 연기력이 낭비됐다는 평이 나오고 있다.

‘조선구마사’의 부제는 ‘괴력난신의 시대’다. ‘괴력난신’에 대해 연출자인 신경수 감독은 방영 전 진행된 제작발표회에서 “괴력을 가진 많은 신들”이라고 설명했다. 서양에서 온 악령들이 다양한 형태로 보여질 거란 예고를 하면서 “넷플릭스 오리지널 ‘킹덤’과 다른 재미를 줄 것”이라고 자신감을 내비치기도 했다.

때문에 ‘조선구마사’ 속 악령의 존재는 극중 가장 중요한 장치이자 정체성이다. 역사적으로 익숙한 태종, 충녕대군(훗날 세종) 등의 인물들을 악령이라는 새로운 소재와 환경에 밀어 넣으면서 펼쳐지는 예측 불가능한 이야기를 어떻게 선보이느냐가 ‘조선구마사’의 관건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다.

하지만 ‘조선구마사’ 속 악령은 흡혈귀와 좀비, 귀신을 하나로 엮은 존재일 뿐이었다. 여기에 일관성도 없었다.


liGYd.jpg

강녕대군(문우진)은 손등이 긁혔다는 이유로 전염을 걱정해 냉동창고에 갇혔는데, 충녕대군(장동윤)은 악령이 씌인 사람과 몸싸움을 벌이면서도 ‘목덜미’만 공격하는 특성 덕분에 시간을 벌어 벼리(김동준)의 도움으로 살아났다. 악령이 된 후 관절을 꺾으며 이동하는 모습은 좀비인 듯 하지만, 목덜미를 노리는 흡혈귀의 특성을 보인다. 1회에서 조차 일관성이 없는 모습을 보여준 것.


IOTfe.jpg

이 와중에 서역에서 온 신부 요한(달시 파켓), 무녀 무화(정혜성)은 귀신을 쫓는 ‘퇴마’ 의식을 행한다. 퇴마 의식 자체도 이전까지 미디어에서 보여왔던 것과 다른 강렬한 인상을 남기는데 실패했고, 오히려 좀비와 흡혈귀로 헷갈려하는 시청자들에게 혼란만 가중시켰다.


lVNWs.jpg

1회에서는 악령을 처단하는 방식에 ‘퇴마’는 의미가 없다는 인상을 남겼다. 아무리 주문을 외고, “네 정체가 무엇이냐”, “어서 물러나라”고 외쳐도 꿈쩍 않았던 악귀는 머리가 베이고, 화실이 꽂혀 본체가 사망하면 사라졌다. 이는 많은 작품에서 보여준 좀비의 특징 중 하나다.

기본은 무너진 와중에 자극적인 장면은 극대화됐다. 피가 튀고, 머리만 잘린 시체가 화면에 적나라하게 등장했다. 뿐만 아니라 양녕대군(박성훈)과 어리(이유비)의 베드신은 “가족들이 함께 보기에 눈살을 찌푸리게 한다”는 반응을 자아냈다. ’19세 시청 등급’을 받았다고 하더라도 지상파에서 보여주기엔 과도했다는 것.


vnBqP.jpg

여기에 중국식 식사 역시 역사왜곡을 자처했다. 요한의 통역사 마르코(서동원)이 충녕대군에게 기생 대접을 요청했다. 검은 도자기에 빨간 색으로 ‘주(酒)’가 적힌 술병부터 중국식 월병과 만두 등의 안주가 등장했다. 술상은 중국식인데 기생들의 옷차림은 한복이었다. ‘조선구마사’가 아니라 ‘중국구마사’라는 평이 나오는 이유다.


PGxnv.jpg

이 와중에 배우들은 ‘열일’을 했다. 태종 역을 맡으며 10년 만에 사극으로 복귀한 감우성을 비롯해 대세 장동윤, 원명왕후 역의 서영희 등 믿고 보는 배우들의 열연은 이어졌다. 그럼에도 ‘조선구마사’ 첫 방송의 충격과 혼란을 덜기엔 역부족이었다는 평이다.

‘조선구마사’는 총 16부작으로 기획된 드라마다. 총 제작비만 320억 원이 투입됐다. ‘조선구마사’가 8주 동안 ‘한국형 엑소시즘 판타지’를 그린다는 기획의도와 민족의 성군인 세종대왕을 역사왜곡없이 그려낼 수 있을지 지켜볼 일이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email protected]

Related Pos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