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구마사’ 문제 장면 또 발견

by
70 views

uxCFP.jpg

드라마 등장인물 소개에 따르면 정혜성이 맡은 캐릭터는 ‘국무당’의 무녀라는 ‘무화’(국무당(國巫堂): 고려시대와 조선시대에 국가와 궁중에서 의뢰하는 굿을 담당하던 무당)





BcIHT.jpg(사진=SBS ‘조선구마사’)
드라마 속에 나온 국가 소속 무녀의 모습. 머리를 풀어 헤치고, 흰 의복을 입고 있음.





그러나 당시 실제 무녀의 모습은  BEnhu.jpg

kIeVi.jpg
조선시대의 화가 ‘신윤복’의 작품 ‘
쌍검대무(雙劍對舞)’와 무녀신무 (巫女神舞)‘에서의 모습과 같이 가채를 쓰고 머리를 묶고 있음. 이런 무녀의 모습을 고증해낸 대표적인 캐릭터가 바로





kkcjg.jpg
드라마 ‘해를 품은 달’에서 ‘전미선’이 연기한 ‘도무녀 장씨’






LAGTe.jpg
‘조선구마사’에서 연출 한 무녀는 오히려





WSotZ.jpg
ZJXEE.jpgVIJXD.jpg
(사진= 삼생삼세 십리도화, 신석연)
중국드라마 고장극에서의 연출과 더 비슷함. 





이런데도 ‘조선구마사’가 한국드라마야??? 언뜻 보면 걍 중드 아님???






+사진 추가
CgdHX.jpg

qPaWB.jpg



Related Pos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