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구마사’ 논란 비웃는 中 [종합]

by
32 views

‘조선구마사’ 역사왜곡 논란
제작진 “상상이다” 해명했지만
시청자 게시판·청원 등 폐지 요구 잇따라
中 누리꾼 “한국, 너무 예민해” 조롱 이어져


[스포츠경향]

0000725618_001_20210323141418786.jpg?typ

SBS 드라마 ‘조선구마사’가 역사왜곡 내용을 포함한 방송으로 뭇매를 맞고 있다. SBS 제공


SBS 드라마 ‘조선구마사’가 역사왜곡으로 논란인 가운데 중국 누리꾼들은 조롱 섞인 악플을 쏟아내고 있다.

앞서 ‘조선구마사’는 지난 22일 첫방송에서 태종이 무고한 백성을 살해하는 장면을 내보내는가 하면 술상에 중국과자 월병과 중국음식 피단을 등장시켜 공분을 샀다. 또한 중국식 만두, 붉은 바탕에 ‘酒’(술 주)자가 써있는 중국식 술병 등 소품도 눈살을 찌푸리게 만들었다.

논란이 일자 SBS 측은 23일 공식 입장문을 통해 “셋째 왕자인 충녕대군이 세자인 양녕대군 대신 중국 국경까지 먼 거리를 이동해 서역의 구마 사제를 데려와야 했던 상황을 강조하기 위해 ‘의주 근방(명나라 국경)’ 이라는 해당 장소를 설정하였고 명나라 국경에 가까운 지역이다 보니 ‘중국인의 왕래가 잦지 않았을까’ 하는 상상력을 가미하여 소품을 준비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는 극중 한양과 멀리 떨어진 변방에 있는 인물들의 위치를 설명하기 위한 설정이었을 뿐, 어떤 특별한 의도가 전혀 없었다”라며 “예민한 시기에 오해가 될 수 있는 장면으로 시청의 불편함을 드려 죄송하다. 향후 방송 제작에 유의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그러나 대중은 분노는 줄지 않았다. ‘조선구마사’ 시청자 게시판에는 작품을 비판하며 방영 중지를 요청하는 글이 줄지어 올라왔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도 “역사왜곡 동북동정 드라마 ‘조선구마사’ 즉각 방영 중지를 요청한다. 드라마를 처음부터 판타지를 풀어내려면 모든 등장 인물을 새롭게 창조했어야 했다. 역사적 인물이 그대로 나오고 특히 조선의 역사를 모르는 외국 사람들이 이 드라마를 보고 오해할 수 있다”라며 ‘조선구마사’ 폐지를 주장한 게시글이 게재됐다. 해당 청원은 이날 오후 2시 기준 1만 9000여명이 넘는 동의가 이어지고 있다.

0000725618_002_20210323141418826.jpg?typ

중국 누리꾼들은 ‘조선구마사’ 논란에 조롱 섞인 반응을 보내고 있다. 웨이보 캡처


‘조선구마사’를 둘러싼 논란이 계속되는 가운데 이를 접한 중국 누리꾼들은 문제가 없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날 웨이보에 따르면 중국 누리꾼들은 “모든 것을 청원해야 하느냐” “당시에 한국의 전형적인 모습이 아니냐” “자존감이 극도로 낮다” “한국은 정말 열등한 나라다” 등 오히려 한국이 너무 예민하게 받아들인다고 지적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144&aid=0000725618

Related Pos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