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 연예인 유기묘 입양 후 바꿔치기 논란 “연락두절로 생사 확인 안돼”

40 views

aerZk

한 누리꾼이 연예인 A씨에게 직접 구조한 유기묘를 입양 보냈다가 바꿔치기를 당했다는 의혹을 제기해 논란이 일고 있다.

9월 1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연예인에게 입양 보낸 고양이를 바꿔치기 당했습니다. 도와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작성자는 “작년 8월 11일 태풍이 오던 날 수녀님과 함께 구조한 엄마 고양이를 데려와 보살피다 9월 20일 출산을 하게 됐고 입양 플랫폼을 통해 소위 알려진 사람(A씨)에게 제가 직접 출산까지 지켜보고 이유식 먹여서 돌본 갓 2개월 넘은 치즈냥, 고등어냥 2마리를 입양 보냈다”고 밝혔다.

그는 입양 당시 A씨가 작성자가 기르던 고양이에 손을 다치는 바람에 정식 입양계약서를 작성하지 못한 채로 입양을 보내고 되었고, 입양 전 심사절차로 문자로 간이 입양확인서만 받아뒀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A씨는 이후 작성자가 요구하기 전 고양이들 사진을 보내주는 건 물론, 공식 SNS에 공개 입양 사실을 알려 작성자를 안심시켰다고 한다. 그러나 작성자는 “SNS에 전에 기르던 강아지가 어디 갔는지 묻는 댓글이 달리더니 이후 입양 한 달 후에 공식 SNS에서 아이들(고양이) 사진이 싹 다 내려갔다”고 의문을 제기했다.

심지어 작성자가 연락을 취하려고 하니 메신저 프로필 사진은 품종묘 사진으로 바뀌어 있었다고. 이후 작성자가 A씨에게 연락을 취하자 소속사 방침으로 인해 고양이 사진과 소식을 전할 수 없다는 답만 돌아왔다고 한다.

작성자는 “그 분이 소속사를 나오게 되어 이제 사진을 보낼 수 있다며 사진을 세 장 보내왔다”고 하면서도 “제가 본 사진 속의 아이들은 체구가 너무 작은 느낌이 들더라”고 의문점을 지적했다.

작성자는 이어 진료확인서, 입양 계약서 내용 등을 덧붙이며 “진료확인서를 보고 이상하던 찰나 수상한 점을 발견했다. 사진 및 영상 속 고등어냥이가 제가 입양을 보낸 아이가 아니더라. 다리의 패턴이 완전히 달라졌다. 동물 병원을 비롯, 주변의 모든 베테랑 집사들에게 물어도 이렇게 완전 달라지는 건 불가능한 일이라고 한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지금도 매일매일 카톡과 DM(다이렉트 메시지)을 보내고 있다. 여전히 제 연락은 읽지 않고 있다. 이 분이 저를 차단하고 공식 SNS 게시글의 댓글 기능까지 모두 제한한 상황에서 저는 아이들(고양이)이 살아는 있는 것인지, 살아있다면 어디 있는지, 도무지 알 수 있는 방법이 없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또한 “입양자(A씨)가 결국 파양하고 또 다른 대체 고양이를 데려다가 놓았다는 의구심을 떨쳐버릴 수 없다”며 답답해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https://m.news.nate.com/view/20210913n37110?list=edit&cate=ent

원글

https://m.pann.nate.com/talk/362446642

Related Pos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