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울증 걸린 와붕이 보아라

by
41 views

물탱크.jpg

 

봄인데도 밤에는 춥다…..밤에는 전기장판조그만거 틀고잔다.
원래 이빌라에살았는데 사정이생겨서 여기1달째 살고있다..
물론 허락맡고산다. 그래서 이웃이 이불도가져다줬고 김치나 반찬같은거 가끔옥상에두고가신다. 노무노무고맙다.. 그리고 페트병501호계단에가져다두면 고딩남자애가 물받아서 가져다준다.. 나힘들까봐 장판사준애이기도하다..
밥은 아침은거의굶고 점심은공사판함밥집가서먹고 저녁은 돈이좀남으면 라면사서먹고 없으면 거진굶는다..
돈벌어서 엄마병원비다보냄.. 하루일당9만원받아서 거의다보내고
씻는거는 아침에 인력센터가서 양치랑세수하고 저녁에일끝나면 공사장샤워실에서 샤워함..나름깨끗하게산다 ㅋㅋ
솔직히 하고싶은거많고 먹고싶은것도많은데 병원비감당하기힘들어서 그나마노가다로때우는게 현금들어오는게빨라서 이짓한다. 나이는올해25이고 군대도다녀왔다..낼모래 예비군가야되는데 돈걱정이앞선다.. 나처럼하루벌어먹고사는사람들에게 3일쉬는일은 엄청난타격이다 ㅋㅋ 하지만 국방의무를 마지막까지다하기위해서 갈예정이다!! 오늘은일욜이라 엄마병원에들렸다 올 예정이다ㅋㅋㅋ..
우리엄마는 나15살때 폭력휘두르는 아빠피해서 나혼자데리고 키워주셨다.. 대학등록금도보태주시고 용돈도잘주셨는데 직장암판정받으셔서 병원에입원해계신다.. 솔직히 앞으로 얼마나사실지는모르겠으나 살아생전에 내가할수있는건 다할거다.. 그래야 나중에후회안할거같다..
아 그리고 왜 집이없냐고 궁금하냐??원래4층에살았는데 엄마병원비랑치료비수술비내느라 월세보증금뺐다.. 그리고 그걸로메꿨는데도 아직부족하다.. 그래서 병원에서 수술비 도움좀주긴했으나 입원비랑치료비는 환자부담이라서 그거내느라 조금힘들다 ㅎㅎㅎㅎ
게이들아 !!!나처럼앰창인생없지????나보고힘내라!!!!

 

유명한 효자 탱크보이 이야기다.

 

몇년전이고 지금 차 여친 직장 다 있고 잘산다

 

Related Pos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