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5월이 기상관측 이래 가장 쌀쌀한 5월이라는데?

by
56 views

GFwzk.png

6일 오전 1935년 9월 1일 기상 관측 시작 이래 가장 낮은 5월 기온이 기록되는 등 쌀쌀한 날씨가 이어지고 있다.

기상청은 7일 0시를 기해 인천·경기남부 앞바다·인천·경기북부 앞바다에 풍랑주의보를 발효한다고 밝혔다.

또 오전에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 서쪽지역에 최대 순간 풍속이 시속 70km(초속 20m)에 달하는 돌풍이 예상된다. 새벽 시간 서울과 인천, 경기도에 강풍 예비특보도 내렸다.

아침부터 낮 사이 수도권과 강원 영서, 충청·전북·전남·동부 내륙·경북·경남 서부 내륙에 비가 올 것으로 예상된다. 비가 내리는 지역에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고, 산지 등에는 우박이 떨어지는 곳도 있겠다.

예상 강수량은 수도권과 강원 영서에서 5∼10㎜, 충청·전북·전남 동부 내륙·경북·경남 서부 내륙·서해5도에서 5㎜ 내외다.

지난 5일 고비사막에서 발원한 황사의 영향으로 미세먼지는 전 권역에서 ‘나쁨’ 수준을 보이겠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3&oid=469&aid=0000602644

Related Pos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