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것도 안 하고 싶다… “회사도 방학이 필요해”

by
41 views

직장인 96% 방학이 필요하다고 생각/ 적정하다고 생각하는 기간은 평균 2주

“직장 생활에도 방학이 필요해.”
직장인의 대다수가 학창시절 누리던 방학을 그리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사람인이 직장인 482명을 대상으로 ‘직장인에게도 방학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지’에 대해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95.9%가 ‘그렇다’고 답했다.

응답자들은 연간 2회의 방학이 필요하다고 답했으며, 적정하다고 생각하는 방학 기간은 회당 평균 2주로 집계됐다.

직장생활 중 가장 방학이 필요하다고 느끼는 순간으로는 ‘아무리 쉬어도 체력이 회복되지 않을 때(32%)’가 첫 번째로 꼽혔다. 다음으로 △업무 집중력이 저하되고 성과가 안 나올 때(17.5%) △슬럼프에 빠졌을 때(14.9%) △야근 등으로 개인생활이 전혀 없다고 느낄 때(13.9%) △아파도 쉬지 못하고 일해야 할 때(11%) △실제로 긴 휴가를 떠나는 지인을 볼 때(7.6%) 등이 뒤를 이었다.

방학이 필요하다고 답한 직장인의 약 3분의 2(65.2%)는 직장방학이 ‘무급’으로 주어진다고 해도 감수할 수 있다고 답했다.

직장인들에게 방학이 주어진다면 가장 하고 싶은 일이 무엇일까.

1위는 ‘여유로운 일상과 휴식(39.6%)’가 차지했다. 거창한 계획을 실행하기 위한 방학보다는 바쁜 일상으로 갖지 못한 여유와 휴식을 즐기며 심신을 회복하고 싶어 하는 셈이다.

다음으로 △해외여행(31.8%) △가족과 더 많은 시간 보내기(9.3%) △국내여행(5.8%) △제주, 괌 한달살이 등 타 지역 거주(4.1%) △병원 진료 및 질병 치료(3.5%) △어학, 자격증 등 자기계발(2.4%) △운동 등 취미활동(1.9%) △친구·지인들과의 만남(0.9%) 등을 하고 싶다고 답했다.

김준영 기자 papenique@segye.com





인간적으로 이번해는 좀 필요함

Related Pos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