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구미 3살 여아, 이사갈 당시 살아있었다…엄마가 촬영한 사진 발견돼

by
41 views

sTYdT.jpg

경북 구미 상모사곡동 한 빌라에서 숨진채 발견된 3살 아이(매일신문 2월 11일 자 8면·15일 자 9면·16일 자 9면)는 엄마 A(22)씨가 이사갈 당시 살아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지난해 8월 초 인근 빌라로 이사가기 전에 원룸에 혼자 남겨놓은 딸의 사진을 촬영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A씨의 휴대전화에 남아 있는 사진을 확인한 결과 지난해 8월 초에 딸의 사진을 찍었으며, 이 사진이 A씨가 이사가기 전 마지막으로 딸의 모습을 촬영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A씨의 휴대전화에 딸의 사진이 여러장 있었으며, 이 가운데 이사가기 전에 마지막으로 촬영한 사진이었던 것으로 추정한다”그렇지만 “아동의 존엄성과 관련해서 딸의 사진속 상태 등에 대해서는 알려줄 수 없다”고 했다.

결국 A씨는 딸이 살아있는 상태에서 가재도구를 모두 챙겨 이사를 갔으며, 지난해 8월 무더위 속에서 홀로 원룸에 남은 딸이 아무것도 먹지 못하고 참혹하게 숨졌는 것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이러한 매일신문의 보도를 접한 네티즌들은 ‘A씨의 신상을 공개해야 한다’며 분개하고 있다.

한 네티즌은 “짐승만도 못한 이런 엄마의 신상을 밝혀야 한다”며 “어떻게 딸을 이렇게 잔인하게 살해할 수 있느냐”고 했으며, 또 다른 네티즌은 “아이를 못 키울 형편이었으면 낳지를 말던가, 아니면 보육원 등에 맡기면 되지 양육수당과 아동수당까지 챙긴 것은 파렴치한 범죄행위”라고 했다.

전병용 기자 yong126@imaeil.com



애기 불쌍해서 어떡해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진짜 너무 잔인한거 아니냐

Related Pos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