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희롱 논란’ 박나래, TPO 망각 19금 드립…이렇게 추락하나 [이슈와치]

by
48 views

wnToC.jpg

[뉴스엔 석재현 기자]

코미디언 박나래가 성희롱 발언 논란에 휩싸였다.

수위 높은 ’19금 드립’으로 대중에게 주목받았던 박나래가 결국 선을 넘었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3월 23일 웹 예능 ‘헤이나래’에는 ‘EP.2 제목은 최신유행 장난감 체험으로 하겠습니다. 근데 이제 회 한 사바리를 곁들인’이라는 영상이 게재됐다. 해당 영상에서 박나래는 키즈 유튜브 크리에이터 헤이지니(본명 강혜진)와 최신 유행 장난감 체험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 과정에서 박나래는 남자 인형을 살펴보며 “너무 뒤가 T 아니냐”, “너무 Y다” 등 발언을 이어갔다. 또 인형 팔을 사타구니 쪽으로 밀어 넣어 남성 신체 일부 모양을 만들었다. 그러면서 모자이크된 인형 몸통에 “25금 아니냐”며 놀라워했고, 헤이지니는 당혹감을 숨기지 못했다.

누리꾼들은 박나래의 발언이 성희롱이라고 지적했다. 

논란이 일자 ‘헤이나래’ 제작을 맡은 와플 스튜디오 측은 해당 영상을 비공개 전환했다. 이어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를 통해 “2회 영상은 재검토 예정이며, 앞으로 공개될 영상 역시 제작에 주의하도록 하겠다”고 사과했다.


fwhas.jpg

제작진 사과에도 박나래의 성희롱 논란은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이보다 앞서 공개된 영상 ‘EP.0 이게 방송에 나가요? 그래서 디지털로 왔습니다. 헤이나래의 각 금(禁) 정상회담 어린이 시청 금지’ 영상도 재조명된 것. 당시 박나래는 “당근을 왜 흔들어?”라는 말과 함께 다리 사이로 손을 흔들었다. 또 발을 모아 테이블 다리를 비비는 등 음란 행위를 연상케 했다. 이 또한 누리꾼들이 성희롱이라고 지적하고 있다.

그동안 박나래는 높은 싱크로율을 자랑하는 얼굴 분장 개그와 더불어 빨간 맛 19금 개그로 두각을 나타냈다. 특히 그는 성적인 소재를 개그로 승화시켰다. 또 종종 야한 농담도 거침 없이 던졌다. 이는 스탠드업 코미디 ‘농염주의보’와 KBS 2TV ‘스탠드업’으로 확장됐고, 대중을 사로잡는 매력이 됐다. 자신 또한 여러 방송을 통해 19금 개그에 대한 자부심을 드러냈다.

문제는 19금 개그는 TPO(Time Place Occasion)가 중요하다. 아슬아슬하게 선 타는 묘미 이외 이를 받아주는 상대방과 자신이 속한 상황 등을 신경 써야 한다. 어느 하나라도 충족시키지 못한다면, 이는 곧 불쾌감으로 바뀌기 때문이다. 이 분야 대표주자인 신동엽부터 안영미, 장성규 등이 논란이 없었던 건 상황과 상대방, 시청자를 고려해 선을 지켰기 때문. 그에 반해 박나래는 웃음을 줘야 한다는 일념 하에 아이들이 시청하는 콘텐츠에서도 수위 조절을 하지 않았다. 결국 그는 한순간에 ‘유쾌함’에서 ‘불편함’으로 이미지가 바뀌었다.

현재 누리꾼들은 제작진뿐만 아니라 박나래 또한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심지어 그가 현재 출연 중인 MBC ‘나 혼자 산다’ 등에서도 하차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는 상황. 한 순간에 추락 위기를 맞이한 박나래가 어떻게 대처할지 관심이 모아진다. 

Related Pos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