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강화 제작진이 블랙코미디로 만든다는 참혹했던 1987년 현장.jpg (피사진 주의)

by
59 views

피사진주의

sqQDF

jsPjI

PiwFS

iNeDv

mFVdW

sZfyQ

MYwnw

DVWvd

dlrPH

아직도 고문후유증으로 고통받는 피해자들과
간첩이라는 누명을 쓰고 죽어간 이들의 유가족들이 살아있음에도
블랙코미디 운운하면서 남주가 간첩이 아니고 여주이름도 바꾸겠다는 소리는 안하는 JTBC

Related Pos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