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한복판에 미스터리한 건물 ‘딜쿠샤’

by
46 views

%25EC%2584%259C%25EC%259A%25B8%2B%25ED%2

나는 1923년에 태어났다.

 

 

 

%25EC%2584%259C%25EC%259A%25B8%2B%25ED%2

90년동안 이 자리를 지켜온 나는

마지막 시간을 보내고 있다.

 

 

 

%25EC%2584%259C%25EC%259A%25B8%2B%25ED%2

사람들은 내 이름이

‘딜쿠샤’라는 걸 잘 모른다.

 

 

 

%25EC%2584%259C%25EC%259A%25B8%2B%25ED%2

동네사람들은 나를

‘귀신이 나오는 집’이라고 한다.

 

 

 

%25EC%2584%259C%25EC%259A%25B8%2B%25ED%2

내가 있는 곳은 서울 한복판.

종로구 행촌동 1번지.

 

 

 

%25EC%2584%259C%25EC%259A%25B8%2B%25ED%2

내가 이 언덕 위에 맨 처음 지어진 집이라는 걸

아는 사람은 별로 없다.

 

 

 

%25EC%2584%259C%25EC%259A%25B8%2B%25ED%2

내가 지내온 90년동안의 세월과

오래 전 나를 기억하는 그리운 사람들의 이야기.

 

 

 

 

%25EC%2584%259C%25EC%259A%25B8%2B%25ED%2

%25EC%2584%259C%25EC%259A%25B8%2B%25ED%2

바다 건너 미국땅에

나의 오랜 친구 부르스가 살고 있다.

 

 

 

%25EC%2584%259C%25EC%259A%25B8%2B%25ED%2

 

 

 

 

%25EC%2584%259C%25EC%259A%25B8%2B%25ED%2

%25EC%2584%259C%25EC%259A%25B8%2B%25ED%2

브루스의 어머니 메리와

 

 

%25EC%2584%259C%25EC%259A%25B8%2B%25ED%2

아버지 앨버트가 나의 첫 주인이었다.

 

 

 

%25EC%2584%259C%25EC%259A%25B8%2B%25ED%2

 

 

 

%25EC%2584%259C%25EC%259A%25B8%2B%25ED%2

 

 

 

%25EC%2584%259C%25EC%259A%25B8%2B%25ED%2

%25EC%2584%259C%25EC%259A%25B8%2B%25ED%2

 

 

 

%25EC%2584%259C%25EC%259A%25B8%2B%25ED%2

무엇이 신기한지 내가 나이가 들수록

나를 구경하러 오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다.

 

 

 

%25EC%2584%259C%25EC%259A%25B8%2B%25ED%2

내가 빈집이 아니라는 사실을

사람들은 잘 모른다.

 

 

 

내 품 안에는 여러 사람이 산다.

  

%25EC%2584%259C%25EC%259A%25B8%2B%25ED%2

%25EC%2584%259C%25EC%259A%25B8%2B%25ED%2

가수 억순이 말고도

창문마다 다른 사람들이 살고 있다.

모두 열 다섯 가족이다.

 

 

 

%25EC%2584%259C%25EC%259A%25B8%2B%25ED%2

90년전 나의 첫 주인 앨버트가 서재로 쓰던 방에

한 가족이 들어오고.

  

%25EC%2584%259C%25EC%259A%25B8%2B%25ED%2

거실을 쪼개어 세가족.

침실과 부엌을 쪼개어 다섯 가족.

그렇게 식구들이 점점 늘어났다.

 

주민들은 가스도, 전기도, 화장실도

함께 사용하고 있다.

  

 

 

%25EC%2584%259C%25EC%259A%25B8%2B%25ED%2

%25EC%2584%259C%25EC%259A%25B8%2B%25ED%2

이 언덕 위에 살았던 은행나무는

그 시절을 기억하고 있다.

  

 

 

%25EC%2584%259C%25EC%259A%25B8%2B%25ED%2

90년 전 인왕산을 산책하던

메리와 앨버트는 이 은행나무를 보고

한 눈에 반했다.

  

그래서 그 옆에 그들의 보금자리를 지었다.

 

 

 

그들은 내게

‘딜쿠샤’라는 이름을 주었다.

 

 

%25EC%2584%259C%25EC%259A%25B8%2B%25ED%2

 

 

 

%25EC%2584%259C%25EC%259A%25B8%2B%25ED%2

그렇게 일본이 지배하던 한국 땅에

서양인 부부가 짓고, 인도이름이 붙은

기이한 운명으로 태어났다.

 

%25EC%2584%259C%25EC%259A%25B8%2B%25ED%2

%25EC%2584%259C%25EC%259A%25B8%2B%25ED%2

 

 

 

%25EC%2584%259C%25EC%259A%25B8%2B%25ED%2

나의 첫 안주인이었던 메리는

영국의 배우이자 화가였다.

 

 

 

%25EC%2584%259C%25EC%259A%25B8%2B%25ED%2

미국인이었던 앨버트와 결혼하면서

한국 땅에 정착하였다.

 

 

그의 하나뿐인 아들 브루스는

3.1운동 바로 전 날

한국의 독립선언서 위에서 첫 생을 맞았다.

 

 

%25EC%2584%259C%25EC%259A%25B8%2B%25ED%2

 

 

 

%25EC%2584%259C%25EC%259A%25B8%2B%25ED%2

%25EC%2584%259C%25EC%259A%25B8%2B%25ED%2

 

 

 

%25EC%2584%259C%25EC%259A%25B8%2B%25ED%2


기자였던 앨버트는,


아들의 요람 밑에서 발견한 독립선언서를


일본 경찰 몰래 빼냈고


세상에 알렸다.


 

 

 

%25EC%2584%259C%25EC%259A%25B8%2B%25ED%2

한국과 독특한 인연을 맺으며

인생을 시작한 브루스는,

내 품안에서 어린 시절을 보냈다.

 

 

%25EC%2584%259C%25EC%259A%25B8%2B%25ED%2

%25EC%2584%259C%25EC%259A%25B8%2B%25ED%2

언덕 아래 풍경은 평화로웠지만

사람들 삶은 그렇지 않았다.

 

 

 

%25EC%2584%259C%25EC%259A%25B8%2B%25ED%2

경복궁은 주인을 잃어버렸고

 

 

%25EC%2584%259C%25EC%259A%25B8%2B%25ED%2

대신 이 거리를 지배하던 것은

거대한 조선총독부였다.

 

 

%25EC%2584%259C%25EC%259A%25B8%2B%25ED%2

마주보이는 남산 한가운데에는

일본 신사가 있었다.

 

 

나는 언덕 위에서

이 땅의 원래 주인이었던 한국인들을 지켜보았다. 

 

 

 

 

%25EC%2584%259C%25EC%259A%25B8%2B%25ED%2

흰옷을 입은 한국인들은

일본인들에게 지배당하고 있었고

   

%25EC%2584%259C%25EC%259A%25B8%2B%25ED%2

나라를 되찾으려는 젊은이들이

총독부를 공격했다는 소식이 간간히 들려왔다.

 

 

%25EC%2584%259C%25EC%259A%25B8%2B%25ED%2

내가 태어나던 그 해에도

종로경찰서에 폭탄을 던진 젊은이가

일본군에 의해 죽음을 맞았다.

 

 

 

%25EC%2584%259C%25EC%259A%25B8%2B%25ED%2

 

 

%25EC%2584%259C%25EC%259A%25B8%2B%25ED%2

%25EC%2584%259C%25EC%259A%25B8%2B%25ED%2

%25EC%2584%259C%25EC%259A%25B8%2B%25ED%2

김주사(김상언)은 나를 돌보던 한국인 집사였다.

 

고종의 통역관으로 일했던 그는

나라를 빼앗긴 후 몰래 독립운동을 도왔다.

  

 

%25EC%2584%259C%25EC%259A%25B8%2B%25ED%2

앨버트는 그런 김주사를 지지했고, 존경했다.

 

 

 

%25EC%2584%259C%25EC%259A%25B8%2B%25ED%2

앨버트가 한국땅을 돌아다니며

독립운동에 관한 기사를 쓰는 동안

메리는 그녀가 지켜본 한국인들의 표정을

그림으로 그렸다.

 

 

 

%25EC%2584%259C%25EC%259A%25B8%2B%25ED%2

%25EC%2584%259C%25EC%259A%25B8%2B%25ED%2

%25EC%2584%259C%25EC%259A%25B8%2B%25ED%2

 

 

 

%25EC%2584%259C%25EC%259A%25B8%2B%25ED%2

%25EC%2584%259C%25EC%259A%25B8%2B%25ED%2

 

 

 

%25EC%2584%259C%25EC%259A%25B8%2B%25ED%2

 

 

 

%25EC%2584%259C%25EC%259A%25B8%2B%25ED%2

브루스가 나와 살지 못하게 된 것은

전쟁 때문이었다.

 

그는 태평양 전쟁에 의해

그 이후 나에게로 돌아오지 못했다.

그 전쟁으로 나의 운명도.

메리와 앨버트의 운명도 바뀌었다.

 

 

 

%25EC%2584%259C%25EC%259A%25B8%2B%25ED%2

전쟁이 일어나자

일본정부는 미국인 요주의 인물이었던

앨버트를 감옥에 가두었다.

  

 

%25EC%2584%259C%25EC%259A%25B8%2B%25ED%2

메리는 6개월동안

가택연금된 채 일본 경찰의 감시를 받았다.

  

그리고 결국

그들은 이 땅에서 추방당했다.

 

 

 

%25EC%2584%259C%25EC%259A%25B8%2B%25ED%2

 

 

 

%25EC%2584%259C%25EC%259A%25B8%2B%25ED%2

1945년 8월 15일

전쟁은 일본의 패전으로 끝났다.

 

 

 

%25EC%2584%259C%25EC%259A%25B8%2B%25ED%2

전에는 한번도 보지 못했던 태극기가

자유롭게 거리에 휘날렸다.

 

 

%25EC%2584%259C%25EC%259A%25B8%2B%25ED%2

이 땅이 원래 주인에게로 돌아가자

나도 나의 주인이 돌아오길 기다렸다.

 

하지만,

그들은 끝내 돌아오지 못했다.

 

 

%25EC%2584%259C%25EC%259A%25B8%2B%25ED%2

 

 

 

%25EC%2584%259C%25EC%259A%25B8%2B%25ED%2

%25EC%2584%259C%25EC%259A%25B8%2B%25ED%2

 

 

 

%25EC%2584%259C%25EC%259A%25B8%2B%25ED%2

앨버트는 그의 소원대로 

서울 양화진 묘지에 묻혔다.

 

 

 

%25EC%2584%259C%25EC%259A%25B8%2B%25ED%2

그리고 지난 90년 시간동안

가장 아팠던 죽음의 나날들을 나는 기억한다. 

  

 

%25EC%2584%259C%25EC%259A%25B8%2B%25ED%2

나라를 되찾은지 얼마 되지 않아

또 다른 비극이 거리를 찾아왔다.

 

 

%25EC%2584%259C%25EC%259A%25B8%2B%25ED%2

한국 전쟁이 일어났고,

군인들이 지나갈 때마다 거리는 잿더미로 변해갔다.

 

 

 

%25EC%2584%259C%25EC%259A%25B8%2B%25ED%2

서울의 주인이 여러번 바뀌는 동안

보금자리와 가족을 잃은 사람이 늘어갔다.

 

 

 

%25EC%2584%259C%25EC%259A%25B8%2B%25ED%2

%25EC%2584%259C%25EC%259A%25B8%2B%25ED%2

나는 전쟁이 끝난 후에도

이 언덕 위에 살아남았다.

 

 

%25EC%2584%259C%25EC%259A%25B8%2B%25ED%2

누군가에겐 희망의 궁전이었고

  

%25EC%2584%259C%25EC%259A%25B8%2B%25ED%2

누군가에겐 고향이었다.

 

 

 

%25EC%2584%259C%25EC%259A%25B8%2B%25ED%2

그리운 메리는,

내가 가난한 한국인들의

희망의 궁전이 되어주길 바랐다.

  

나는 그녀의 소망을 언제나 지키고 싶었다.

 

 

 

%25EC%2584%259C%25EC%259A%25B8%2B%25ED%2

 

  

그리고,

 

복원 되어 역사 전시관이 된

딜쿠샤 기쁜 마음의 궁전

 

14.png

SE-48e36da2-29dd-44d1-8663-df4271842d57.

SE-61b357ee-6c96-4611-bd2b-d3b3eaf9738d.

5.png

4.png

3.png

(전시관 사진 출처 국가보훈처 블로그)

 

  

다큐 공감

(2013년 8월 13일 방송)

  

+ 2006년에 브루스 테일러가 서울을 찾아

딜쿠샤를 방문하셨고,

그 후 2015년에 사망하셨어.

이듬해 원형복원에 들어가면서

딜쿠샤는 2018년 국가등록문화재로 등록되었어.

++ 그리고, 올해 3.1일운동 102주년 기념행사에서

메리 테일러♥앨버트 테일러의 손녀 제니퍼가

독립선언문을 낭독했음.

 

 

 

❗️혹시 가볼 덬 있을지 몰라 씀❗️

딜쿠샤 위치

– 서울특별시 종로구 사직로2길 17 (행촌동)

– 예약제로 운영되며 관람료는 무료

https://yeyak.seoul.go.kr/web/reservation/selectReservView.do?rsv_svc_id=S210219153621000335

Related Pos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