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히트, YG플러스에 700억 투자+위버스컴퍼니 출범

by
56 views

THzUz.jpg



 ‘방탄소년단’의 소속사인 빅히트엔터테인먼트(빅히트)가 자회사 비엔엑스(beNX)와 더불어 YG엔터테인먼트 자회사 YG플러스에 총 700억원 규모의 투자를 단행, 엔터업계의 ‘빅딜’을 성사시켰다. 

27일 빅히트는 자회사 비엔엑스와 함께 YG플러스에 각각 300억원, 400억원의 투자를 단행했다고 밝혔다. 현금취득 방식와 더불어 YG플러스의 유상증자에도 참여하는 방식이다. 이에 대해 빅히트 관계자는 “전략적 사업제휴 관계를 강화하고 유지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YG엔터는 세계적 인기를 끌고 있는 아티스트를 다수 보유했을 뿐만 아니라 음원·음반 유통, MD 등 다양한 분야에서 강점을 보여왔다. 빅히트는 팬 커뮤니티 플랫폼 ‘위버스’와 아티스트 IP를 활용한 비즈니스 영역에서 독보적인 성과를 내고 있다. 이번 제휴로 YG는 빅히트의 위버스를 통해 자사 아티스트 글로벌 멤버십 관련 사업을 전개·확대한다는 계획이다. 경쟁력이 뛰어난 YG 소속 아티스트들의 더욱 활발한 글로벌 시장 공략이 가능해진 것이다.

특히 빅히트는 YG의 아티스트 콘텐츠를 확충함으로써 위버스의 세계적 영향력을 한층 넓혀나간다는 계획이다. 또 YG는 빅히트 소속 아티스트들의 음원·음반 유통과 MD 사업을 YG플러스와 협력, 팬들에게 새로운 경험을 선사할 수 있는 혁신적 모델을 꾸준히 구축해 나갈 방침이다. 

아울러 이날 빅히트는 자체 플랫폼 위버스의 이름을 따 자회사 비엔엑스의 사명을 위버스로 바꿨다. 빅히트 관계자는 “종속회사인 주식회사 비엔엑스의 사명을 ‘주식회사 위버스컴퍼니(WEVERSE COMPANY Inc.)’로 변경했다”고 덧붙였다. 빅히트의 자체 엔터 플랫폼인 위버스의 사명을 활용, 모바일 앱 기반의 팬네트워크 시장을 가져가겠다는 포석이다.

이처럼 빅히트가 YG엔터 자회사에 지분 투자를 단행하면서 네이버와 빅히트 간의 추가적인 지분 제휴 가능성에도 힘이 실리고 있다. 증권가에선 양사가 지분교환 방식으로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을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네이버는 YG엔터테인먼트에도 투자를 단행, 9%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https://www.techm.kr/news/articleView.html?idxno=79877

Related Pos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