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민, ‘먹지 않는 기본찬 안 받기’ 캠페인 진행

44 views


ⓒ우아한형제들
[데일리안 = 이나영 기자]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우아한형제들은 6일 자원순환의 날을 맞아 ‘먹지 않는 기본찬 안 받기’ 캠페인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용자는 주문 시 사장님 요청사항에 ‘#반찬안받기’ 해시태그와 함께 “밑반찬 빼주세요”, “단무지랑 간장은 빼주세요” 등 안 먹는 반찬을 적으면 된다. 캠페인은 다음달 10일까지 진행되며, 참여자 중 100명을 선정해 1만원 상당의 배민상품권을 선물한다.

이 캠페인은 음식물 쓰레기를 줄여 자원낭비를 막기 위해 마련됐다. 환경부 ‘전국 폐기물 발생 및 처리현황’에 따르면 2019년 기준 일평균 음식물 쓰레기 배출량은 무려 1만4314톤이었다. 또 유엔환경계획(UNEP)이 지난3월 출간한 ‘Food Waste 2021’을 보면 한국인의 1인 평균 음식물 쓰레기 배출량은 연간 71kg을 기록했다.

실제 배민 이용 고객들에게도 먹지 않는 반찬 처리는 큰 부담이었다. 우아한형제들이 소셜벤처 지원기관 루트임팩트와 함께 진행한 이용자 설문조사에서 ‘먹지 않는 반찬이 아깝다고 생각한다’는 응답자가 87.1%로 나타났다. 음식 주문 시 기본으로 달려오는 반찬을 남기다 보니 음식물 쓰레기 처리가 곤혹스러웠다는 의견도 있었다.

우아한형제들은 향후 환경부, 사단법인 자원순환사회연대와 손 잡고 일회용 플라스틱 용기 및 음식물 쓰레기 줄이기 운동을 함께 전개할 계획이다.

권용규 우아한형제들 가치경영실장은 “이번 캠페인으로 음식물 쓰레기를 줄이는 효과 뿐 아니라 기본찬이 담기는데 사용되던 작은 플라스틱 용기의 사용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나영 기자 (ny4030@dailian.co.kr)

https://news.naver.com/main/read.naver?mode=LS2D&mid=shm&sid1=103&sid2=238&oid=119&aid=0002527415

Related Pos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