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지민 한복 경매 취소, 하이브 요청이었다

by
44 views

0000601010_001_20210429135002586.jpg?typ

그룹 방탄소년단의 멤버 지민이 착용했던 한복 의상 경매가 갑작스럽게 취소된 뒤 그 배경을 두고 각종 추측이 이어진 가운데, 해당 한복을 디자인한 김리을 디자니어가 직접 경매 취소 이유를 언급했다. 사진은 해당 경매에 출품 예정이었던 방탄소년단 지민의 한복 의상. 마이아트옥션 제공.

그룹 방탄소년단의 멤버 지민이 착용했던 한복 의상 경매가 갑작스럽게 취소된 뒤 그 배경을 두고 각종 추측이 이어진 가운데, 해당 한복을 디자인한 김리을 디자니어가 직접 경매 취소 이유를 언급했다.

최근 김리을 디자이너는 마이아트옥션 측에 지민의 한복 의상 경매를 위탁해 화제를 모았다. 해당 의상은 지난해 9월 미국 NBC 방송 ‘더 투나잇 쇼’에서 방탄소년단이 경복궁 근정전을 배경으로 무대를 꾸몄을 당시 지민이 입었던 의상으로, 경매 소식이 전해진 뒤 전 세계 팬들의 관심이 쏟아졌다. 이를 증명하듯 해당 의상은 경매 시작가가 무려 500만 원으로 책정되며 최종 책정 가격에 대한 기대를 모았다.

하지만 지민이 착용한 한복 의상은 경매 시작을 앞두고 돌연 출품을 취소했다. 당시 마이아트옥션 측은 “김리을 디자이너는 지난 5년 간 협찬 위주의 활동을 한 바, 이번 경매를 통한 판매 시도가 첫 번째였던 만큼 자칫 상업적인 모습으로만 비추어지는 것에 큰 부담을 느꼈다”라며 “또한 작품을 착용했던 아티스트의 세계적인 위상에 이러한 상업적인 활동이 조금이라도 누가 되는 걸 염려했다. 우리 한복의 아름다움을 널리 알리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어려운 결정을 내린 김리을 디자이너에게 큰 응원과 격려 부탁드린다”라고 이유를 밝혔다.

하지만 갑작스러운 경매 취소 소식이 전해진 뒤 그 배경을 두고 팬들 사이에서는 각종 추측들이 제기됐다. 일부 팬들은 “악성 개인 팬들의 항의 때문에 경매가 취소된 것이 아니냐”라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 가운데 김 디자이너는 29일 자신의 SNS에 “(주) 하이브 측의 취소 요청과 일부 악성 팬분들의 항의 등 여러가지 이유에 의해 경매를 취소하게 됐다”라는 글이 적힌 이미지를 게재했다.

각종 추측 속 기자이너가 직접 입장을 표명하면서, 팬들의 이목은 하이브가 지민이 착용했던 한복 경매 취소를 요청한 까닭에 쏠리고 있다.

Related Pos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