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는 데 진심인 한국인…생태계 교란어종도 어묵·어포로

44 views

생태계 교란 생물 배스·블루길, 가공식품 원료로

블라인드 테스트 결과 “시중 쥐포보다 더 고소해”

RDzFg.jpg

충청남도는 배스와 블루길이 가공식품 원료로 사용하는 흰살생선의 맛과 비슷한 것에 착안해 식품 원료 개발에 나섰다. 홍성과 서산 지역 식품업체가 비린내 제거와 조미, 숙성 등 개발에 힘을 보탰다.

충청남도는 공무원과 주민을 대상으로 배스·블루길 어육으로 만든 어묵과 어포를 블라인드 맛 평가를 실시한 결과, 오히려 시중 어묵과 쥐포보다 담백하고 고소하다는 의견이 많았다고 전했다.

충청남도는 배스와 블루길 가공식품 원료 사업화에 성공하면 도내에서만 연간 50억원, 전국적으로 200억원의 경제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했다.

김미진 인턴기자

https://news.naver.com/main/read.naver?mode=LS2D&mid=shm&sid1=103&sid2=238&oid=005&aid=0001469861

Related Pos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