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서수진 학폭 폭로자, ‘2차 가해’에 법적 대응 나섰다

175 views

aDGem

그룹 (여자)아이들 서수진 학교폭력을 폭로한 A씨가 심각한 비방을 한 악플러를 상대로 법적 대응에 나섰다.

법조계에 따르면 A씨는 일부 누리꾼을 상대로 모욕과 명예훼손으로 지난 21일 서울 서초경찰서에 고소장을 접수했다. 모욕·명예훼손에 대한 건수는 수십 건에 이르는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A씨는 친동생 B씨가 학창 시절 서수진으로부터 학교폭력에 시달려왔음을 폭로했다. 이에 (여자)아이들 일부 팬이 A씨에 대한 악플과 비방글을 올리며 2차 가해가 이어졌다.

청소년폭력예방재단 푸른나무재단 최선희 상담본부장은 “피해자 입장에서 사이버폭력을 비롯한 2차 가해는 평생 고통에 시달릴 수 있다”며 “공공의 선을 위해 피해자 입장에서 바라볼 수 있게 우리 사회가 더 고민해야 한다”고 했다.

지속적인 비방이 계속됨에 따라 A씨와 고소대리인 법무법인 해율 추새아 변호사는 심각한 비방을 일부 누리꾼에 대한 증거를 수집해 고소 절차에 돌입했다.

A씨는 (여자)아이들 소속사 서수진 소속사 큐브 엔터테인먼트로부터 오히려 명예훼손 혐의로 피소됐다. A씨와 고소대리인은 오히려 철저한 수사 과정에서 서수진의 학교폭력 진실을 밝히겠다는 입장이다.

서수진은 학교폭력 의혹을 부인한 뒤 자신을 은유적으로 비판한 서신애의 입장 표명을 요구했다. 이에 서신애가 학교폭력 피해를 폭로했으나 서수진은 함구한 채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추새아 변호사는 “추가 증인과 증언을 확보해 수사기관에 제출할 예정”이라며 “수사기관이 철저한 수사를 바탕으로 학교폭력의 진실을 밝혀줬으면 한다”고 했다.

Related Pos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