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김수현, 새 드라마 회당 출연료 ‘5억↑’..’그날 밤’ 韓최고 경신

by
232 views

rasik

배우 김수현이 신작 드라마 ‘그날 밤’에서 회당 출연료 ‘5억[email protected]’를 경신했다. 국내 드라마 사상 최고 대우인 것으로 알려졌다.

26일 오후 OSEN 취재 결과, 김수현이 차기작을 드라마 ‘그날 밤’으로 확정한 가운데, 회당 출연료는 무려 5억 원 이상을 받는 것으로 알려져 업계 관계자들도 놀라고 있다. 

김수현은 제대 이후 지난해 tvN ‘사이코지만 괜찮아’를 통해 복귀했고, 방송 전부터 ‘한류스타 김수현의 복귀작’이라는 이유만으로 큰 관심이 쏠렸다. TV 방영을 비롯해 넷플릭스 판권 판매와 PPL 등 광고에 대한 부가적인 수익을 기대하며 편당 2억 원을 훌쩍 뛰어넘는 개런티를 받은 바 있다. 당시 ‘사이코지만 괜찮아’는 김수현 효과에 힘입어 흑자를 기록했다고.

김수현의 차기작 ‘그날 밤’은 한 여인의 살인 사건을 둘러싼 두 남자의 치열한 이야기를 통해 지극히 대중적 시각에서 형사사법제도를 파헤치는 드라마다. 영국 BBC에서 방송된 ‘Criminal Justice’를 한국 정서에 맞춰 리메이크한 작품이다.

초록뱀미디어와 ‘열혈사제’, ‘펀치’, ‘귓속말’, ‘편의점 샛별이’를 연출한 이명우 감독이 설립한 더스튜디오엠, 그리고 김수현의 소속사 골드메달리스트가 의기투합해 공동 제작한다. 연출은 이명우 감독이, 대본 집필은 ‘무사 백동수’, ‘대박’ 등을 쓴 권순규 작가가 맡았다.

이번 ‘그날 밤’도 해외 판권을 포함한 인센티브 등이 더해지면 편당 출연료는 5억 원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와 관련해 김수현 측은 OSEN에 “배우의 작품 개런티 부분은 확인이 불가하다”라며 짧은 입장을 내놨다. 

이어 항간에 떠도는 소속사 상장설에 대해서는 “골드메달리스트와 에스제이더블유인터내셔널이 더블유에프엠에 지분 투자를 한 것”이라며 “골드메달리스트가 상장하는 것은 아니다. 그 회사에 지분을 투자했다”라고 밝혔다.

“상장 계획이 전혀 없는 것인가?”라는 질문에 “관련해서 말씀드릴 수 있는 단계가 아닌 것 같다”라고 답했다.

한편, 김수현·차승원 주연의 ‘그날 밤’은 올 상반기 촬영에 돌입해 하반기 방송 예정이다.

Related Pos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