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비와 당신의 이야기’ 배급사, CJ CGV와 짬짜미로 관객수 조작

by
46 views

영화 ‘비와 당신의 이야기’가 배급사와 CJ CGV가 담합 박스오피스 관객수를 조작한 것으로 드러났다.

1일 텐아시아 취재 결과 최근 비와 당신 이야기의 박스오피스 순위 급상승 배경에는 배급사와 상영관이 ‘유령 상영’으로 관객수를 끌어올리는 조작이 있었다.

지난 4월 28일 개봉한 강하늘, 천우희 주연의 ‘비와 당신의 이야기’는 지난 5월 26일 박스오피스 순위가 24위까지 내려갔다가 이틀 뒤인 28일에 4위까지 급상승했다. 별다른 프로모션도 없이 기존 상영작의 순위가 이틀 만에 20계단을 뛰어오르는 것은 드문 일이다.

AFUEB
특별한 역주행의 뒤에는 유령 상영이라는 편법이 존재했다. 지난 5월 28~30일 새벽 CGV에서는 ‘비와 당신의 이야기’ 상영 회차가 매일 10개 남짓 열렸다. 특히 28일의 경우 상영 시작 시간이 25~29시로 잡히는 상영이 대거 잡혔다. 영화가 끝나는 시간은 심지어 31시가 넘어서인 경우도 있었다. 상영관 당 평균적으로 200좌석이 마련돼 있는데 이날 25~29시에 열린 ‘비와 당신의 이야기’ 회차들은 대부분 매진됐다. 약 2000명분이 판매됐다는 이야기다.

그러나 취재 결과 실제로 이 회차들은 극장에서 상영되지도 않았고 실관객을 모집하지도 않았다. 관객도 없고 상영도 없지만, 유령 관객들은 박스오피스에 관객수로 집계됐다.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27일에는 일일 관객 수가 150명이었으나, 28일에는 7426명, 29일에는 8208명, 30일에는 8020명, 31일에는 6900명으로 급증했다. 박스오피스 순위도 27일 22위에서 28~31일에는 4위까지 역주행했다.
piSCM
유령상영이 대거 이뤄진 것은 박스오피스 순위를 올리기 위해서다. 28일 30시에 끝난 유령상영에 카운트된 관객수는 28일날 관객으로 집계된다. 월간 박스오피스 순위에 반영이 되는 것. 박스오피스 순위는 IPTV와 디지털 케이블TV의 영화 추천에 영향을 끼친다.

배급사는 유령 상영이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배급사가 갖고 있던 프로모션용 티켓을 자체 소진했기 때문에 이미 구매가 이뤄진 표라는 설명. 하지만 관객수 집계는 티켓 판매가 아니라 관객 입장 수로 결정된다. 상영관에 들어온 사람이 없는 데도 관객 수를 허위로 만드는 것은 정당화 되기 힘든 이유다. 배급사 키다리이엔티 관계자는 “홍보용이나 행사용으로 고객들에게 나간 티켓이 코로나 상황으로 인한 미관람 발생으로 소진되지 않거나, 관련 행사 축소로 고객이 티켓 사용 기회를 잃은 것”이라며 자체 소진의 정당성을 주장했다.

프로모션용으로 자체 구매한 티켓이기 때문에 실관객이 없더라도 ‘배급사 자체 대관, 자체 소진’에는 문제가 없다는 것이다. 5월 28일부터 티켓 소진을 시작한 이유에 대해서 키다리이엔티 관계자는 “프로모션용 티켓이 원래 한 달 내 사용 가능한 예매권이었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비와 당신의 이야기’가 지난 5월 24일부터 IPTV와 디지털 케이블 TV를 통해 VOD 서비스를 시작하면서 박스오피스 순위 상승이 VOD 홍보에도 긍정적 영향을 끼칠 수 있게 됐다. 또한 ‘극장 동시 상영’이라는 타이틀도 호기롭게 내걸 수 있게 됐다. 통상적으로 극장 흥행 성적이 좋은 작품이 VOD 시청자들에게도 호응이 높다.

CGV 관계자는 ‘유령 상영’과 관련해 “코로나로 인해 정상적인 마케팅 활동이 불가능한 상황에서 이미 확보한 프로모션용 티켓을 제때 사용하지 못해 발생한 일”이라고 설명했다.

Related Pos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