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박수홍 형 측 “갈등 시작, 재산 아닌 93년생 여자친구 문제”

by
103 views

방송인 박수홍이 전 소속사 대표인 친형을 횡령 혐의로 고소 등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힌 가운데 형 측이 갈등이 재산 문제가 아닌 박수홍의 여자친구 문제에서 비롯 됐다고 주장했다. 

박수홍의 형이자 전 소속사 메디아붐엔터테인먼트 박진홍 대표 측은 4일 스타뉴스에 “박 대표와 박수홍의 갈등은 회계 문제나 횡령 문제가 아닌 지난해 초 박수홍의 여자친구 소개 문제에서 비롯됐다”고 주장했다. 

박 대표 측은 “지난해 설 명절에 박수홍이 가족들에게 여자친구를 소개하려했지만 여러 사정으로 이뤄지지 않았다”고 했다. 박 대표 측에 따르면 이 여자친구는 박수홍이 현재 살고 있는 상암동 아파트의 명의자인 1993년생 여성이다. 등기부 등본에 따르면 이 아파트는 지난해 9월 박수홍과 어머니 지인숙 씨에서 김 모 씨로 매매에 의한 소유자 명의 변경이 이뤄졌다. 실버타운 목적으로 지어져서 어머니 지 씨가 5%의 지분을 넣는 방식으로 박수홍과 명의를 공유했고, 박수홍의 부탁으로 지 씨 동의 하에 공유지분이 전부 이전되며 명의 변경이 이뤄졌다.  

0002944686_002_20210404192000892.jpg?typ원본보기[단독]박수홍 형 측 “갈등 시작, 재산 아닌 93년생 여자친구 문제”
박수홍과 박 대표는 설날 일 이후 갈등이 커지다 6월 들어 양측은 완전히 갈라지기 시작했고, 박수홍은 부친이 그간 갖고 있던 법인통장들을 박 대표를 통해 가져갔다. 이어 8월에는 라엘, 메디아붐엔터테인먼트 법인 통장 자금 이체에 필요한 공인인증서와 OPT 카드 등도 박 대표에 의해 박수홍에게 전해졌다. 

박진홍 대표 측은 “법인 통장들은 법인의 모든 이익 잉여금이 담긴 통장으로 만기 2~3년의 예금 형태”라며 “형이 횡령 해서 도망갔다고 하는데 박수홍 본인이 라엘과 메디아붐엔터테인먼트 이익잉여금 법인 통장을 다 가지고 있다”고 했다. 

이어 “라엘지점 법인 명의로 소유 중인 부동상 월세 통장과 이체 관련 USB도 박수홍이 다 갖고 있다. 박진홍 대표는 월세 임대료를 뺀 적이 없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박수홍이 고아원에 기부한 1000만원도 라엘 법인에서 지급됐다”고 밝혔다.

박 대표 측은 “박 대표는 동생을 이용해 부를 축적하고, 그 부로 자신과 가족의 이익만을 챙겼다는 비난에 힘들어학 있다”며 “박 대표는 김국진, 김용만, 김수홍 그리고 박수홍까지 ‘감자골 4인방’의 매니저였다. 김국진이 ‘테마게임’으로 큰 인기를 끌고 ‘국진이빵’이 나올 정도로 대히트를 쳤을 때 그 매니저가 박 대표였다”고 했다. 

측근은 “김국진은 당시 행사 한번 뛸 때마다 1억원씩을 벌었다. 7대 3 배분이었다”라며 “박 대표는 연예인 출연료만으로는 한계가 있다고 보고 이후 예능프로그램 외주 제작에도 나서 KBS ‘특별한 선물’, SBS ‘코치’ 등을 제작했다”고 했다. 

이어 “외주제작 이후에는 부동산으로 눈을 돌렸다. 마곡동 상가도 박 대표가 먼저 계약을 해서 사전 투자를 한 상태에서 박수홍이 자기도 참여하겠다고 부탁을 했다. 박수홍은 박진홍 대표가 투자 후 6개월쯤 지났을 때 마곡이 핫하다고 언론에 나오니 그때서야 부탁했다. 그때 프리미엄이 10억원까지 올랐을 때였다. 박 대표 딸, 아들이 박 대표 지분에서 10%씩 갖고 있는 것은 증여보다 그게 절세에 더 유리했기 때문”이라고 했다. 

(중략)

문완식 기자 munwansik@

https://n.news.naver.com/entertain/article/108/0002944686

Related Pos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