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대출 원하는 여성, 술집 부른 은행 지점장…고객이 접대부?

by
58 views

UNZKa

작성자에 따르면 사업을 하는 작성자의 여자친구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던 중 대출을 받기 위해 신용보증재단에 찾아갔다. 그러나 신용보증재단에서는 여자친구에게 대출이 불가능하다고 했다. 여자친구가 상심에 빠져 눈물을 흘리자 신용보증재단 담당자는 모 은행의 지점장인 A씨를 연결시켜줬다.

다음날 A씨는 작성자의 여자친구에게 오후 4시쯤 한 횟집으로 오라는 연락을 했다. 작성자의 여자친구가 횟집을 찾아가자 A씨는 횟집 앞에서 뜬금없이 처음 만난 작성자 여자친구의 두손을 붙잡고 인사를 했다고 한다.

이후 작성자의 여자친구는 횟집의 한 방으로 인도받아 들어갔고 A씨가 ‘회장’이라고 부르는 일행과 함께 이미 거하게 술을 마시고 있는 광경을 봤다고 한다.

작성자는 “횟집이 방으로 나눠져 있었고 일행과 이미 거하게 술판을 벌려놓은 상황이었다”며 “소주병 포함 10병 넘게 마신 병들이 널부러져 있었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술을 못 마시는 여자친구가 술을 못한다고 하자 ‘술을 못 마셔?’라고 반말을 한 일행도 있었다”며 이 자리에서 “요즘 80년생, 90년생들은 아직은 어려서 처음인 자리에는 긴장해서 다들 저렇다”, “대리를 불러줄테니 술마셔”와 같은 이야기도 들었다고 밝혔다.

겁에 질린 여자친구가 방을 빠져나가려고 하자 “가는거냐”고 물었고, 결국 여자친구는 전화를 핑계로 허둥지둥 밖으로 나갔다고 했다.

이와 함께 작성자는 여자친구가 A씨와 나눈 카카오톡 메시지를 공개했다.

메시지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A씨와 약속장소에 대한 메시지를 주고받던 여자친구는 횟집을 빠져나온 이후 시각으로 추정되는 밤 10시43분부터 “당신 내가 신고할 거야 각오해”, “내 소중한 시간에 불러서 대리비 줄테니까 술먹으라고? 이 양아치 짓거리한 거 뿌리 뽑아버린다”, “이 쓰레기 XX야” 등의 메시지를 연달아 남겼다.

이후 작성자 여자친구는 A씨 아내로부터 전화를 받았다고 했다. A씨 아내는 여자친구에게 남편이 그럴 사람이 아니라며 실적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아서 영업자리를 만든 거라는 식의 해명을 했다. 또 자녀가 세명이라며 한가정을 살려달라는 호소도 했다고 한다.

https://www.google.co.kr/amp/s/m.mt.co.kr/renew/view_amp.html%3fno=2021040316022630297

Related Pos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