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스위트홈’ 드라마 풀영상 리뷰

제가 이런 공포, 호러물을 선호하는 편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이 드라마는 어떤 대표성을 가진다고 보기에 충분하기에, 한 번쯤은 볼만하다고 생각이 되는데요.

줄거리, 특징, 아쉬웠던 점, 결말, 시즌2 내용 순서로 정리를 해보았습니다.

줄거리

줄거리는 비교적 간단합니다.
어느 날 갑자기 괴물이 창궐한 세상에서, 그린홈이라는 낡은 아파트에 사는 주민들의 ‘생존기’를 그리고 있습니다.

대부분의 배경은 ‘그린홈’아파트 1층에서 진행이 됩니다.
주인공 현수는 특이하게 괴물이 되고도 스스로 통제를 할 수 있는 존재입니다. 아파트 주민을 이끄는 은혁은 괴물로 변하면 죽지 않는 현수를 이용해서 보급물자 조달, 괴물 퇴치와 같은 임무를 맡깁니다.

이 과정에서 생존을 위해 협력하지만 인간의 이기적인 면, 반대로 괴물이지만 인간적인면을 엿볼 수 있습니다.

이외 다른 한 축은 소방관 서이경을 통한 괴물의 진실에 다가가는 것. 서이경의 약혼자는 사태가 발생하기 전에 괴물의 존재를 알고 연구하던 의사였는데요. 서이경은 바깥으로 나가 이를 조사하던 과정에서 군과 마주치고, 반강제적으로 군에게 협조를 하게 됩니다.

바로 괴물 화가 되어도 완전히 괴물이 되지 않는 현수를 귀중한 샘플로 군에게 넘기는 것.여기에 후반부는 무장한 범죄자 집단의 침입, 현수를 노리는 또 다른 완벽한 괴물의 등장으로 긴장감 있게 진행됩니다.

특징과 차별점, 좋았던 점

이 작품은 얼핏 좀비물 같지만, ‘크리처 물’이라는 다른 장르더군요. 좀비처럼 전염성이 있는 것이 아니고, 인간의 그릇된 욕망으로 인해 괴물로 변한다라는 설정입니다. 따라서, 괴물과의 접촉이 없어도, 누구라도 괴물로 변할 수 있다는 것이고, 그 변하는 괴물의 형태도 매우 다양하다는 특징이 있습니다.

실제로 극 중에서도 좀 징그럽긴 하지만 다양한 괴물을 보는 재미도 있습니다.

외적으로는 괴물보다는 피가 철철 흐르고 피를 통해 괴물이 되어감을 보여 주는 것이 더 잔인하다고 느껴졌습니다.

그리고, 그린홈이라는 낡은 재개발 아파트의 그로테스크하고 세기말적인 배경 세트, 그리고 절묘한 색감의 사용이 내내 분위기를 장악하면서 스위트홈만의 독특한 개성을 제대로 잘 살렸다고 생각이 됩니다.

내적으로는 괴물을 통해 인간이라는 존재를 다시 생각하게 만든다고 할까요?

결국 가장 무섭고 잔인한 존재는 인간이라는 명제를 여기서도 보는 것 같습니다.

괴물이 되지만 인간적인 주인공 현수와, 무주공산이 된 세상에서 무장하고 인간들을 수탈하는 다른 인간들.

​무엇보다도 등장인물들의 개성과 특징이 상당히 좋았던 드라마였습니다.
그리고 이를 제대로 부각해 주는 섬세한 표정 연기와 클로즈업을 활용한 연출이 정말 최고였다고 생각이 되네요.

주요 인물뿐 아니라, 조연들의 연기와 활약이 매우 인상적이었습니다.

아쉬웠던 점

CG는 다소 편차가 있었습니다.
괴물도 어떤 괴물은 리얼하고, 어떤 괴물은 좀 아쉽기도 했고, 불이 붙는 이펙트도 어색한 부분이 좀 있었습니다.
그래도, 전반적으로는 분위기 연출이 상당히 좋아서, 이 점은 박수를 쳐주고 싶습니다.

많이 아쉬웠던 것이 괴물이 되는 부분.
인간의 그릇된 욕망에 따라 괴물이 된다고 하는데, 현수의 경우 과거의 조명을 통해 어느 정도 납득이 간다 하더라도, 괴물로 변한 그린홈 주민 일부는 납득이 안 가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분명 극 중에서는 착하게 나오고, 별다른 욕망도 없어 보이는데 괴물 화가 진행된 인물들이 있거든요.
이런 부분은 작품의 핵심적인 컨셉임에도 불구하고 설득력이 많이 떨어졌습니다.

결말, 그리고 시즌2, 원작과의 차이점

결말은, 군이 현수를 확보하기 위해 아파트를 포위합니다.
1이 장면이 1화의 첫 장면이기도 한데요.
결국, 이 장면으로 시작해서 2020년 8월~9월 한 달 동안의 그린홈 주민들의 생존기를 플래시백 형식으로 구성한 셈입니다.

하지만 현수는 후반부에 범죄자 집단과 같이 등장한 완전체에 가까운 괴물(완벽하게 능력을 컨트롤)에게 납치 아닌 납치를 당하여 다른 곳으로 떠나고, 살아남은 그린홈 주민들은 군에 의하여다른 거처로 이송되는 것으로 끝납니다.
그리고, 소방관 서이경은 다시 특수부대원이 되어(전직이 특수부대원이었죠) 다시 현수를 찾으로 가는 것으로 끝이 납니다.

넷플릭스 드라마 ‘스위트 홈’은 시즌 2까지 염두에 두고 만들어진 드라마가 아닙니다.
따라서 시즌 1이 그냥 그 자체로 완결형으로 끝나는 것이 감독과 작가의 의도입니다.

​애초에 원작자가 웹툰과는 다른 결말로 내주기를 희망했다고 하고요, 원작자의 시즌2 입장은, 계획은 따로 없지만 차기작의 세계관과 스위트홈의 세계관을 연결할 예정이라고 언급했습니다.

​드라마를 감독한 이응복 감독 역시 ‘시즌2가 만들어진다면 멀티 주인공을 통해서 소재를 더 확장할 수 있지 않을까 한다’ 정도로 언급을 했습니다.

따라서, 만들어진다 하더라도, 시즌1에 이어서 이야기가 연속성 있게 진행되기보다는, 다른 형태로 진행될 가능성이 큽니다.

애초에 연속성 있게 시즌2를 제작할 생각이 아니고, 시즌1은 그 자체로 마무리하는 것이 의도였습니다.

​참고로 이응복 감독은 도깨비, 태양의 후예 등으로 이미 제작 역량을 입증했던 감독님이네요.

제작비가 회당 30억 원, 총 300억 원이 들어간 대작 드라마인데, 그 값어치를 제대로 한 작품이 아닌가 생각이 됩니다.​

개인적으로는 시즌1에서 이어지는 형태로 시즌 2가 나오면 좋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아무튼, 연출력과 연기가 돋보였던 웰메이드 한국형 크리처 & 호러 드라마로 추천드릴 수 있을 거 같습니다.

Related Pos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