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현 팬덤 분노 “배우에 해 끼칠 경우 좌시하지 않을 것”

by
61 views

0000729549_001_20210410100927933.jpg?typhttps://entertain.naver.com/read?oid=144&aid=0000729549

배우 김정현이 열애설을 해명하는 과정에서 소속사와 갖가지 잡음이 이어지자 팬들이 김정현을 지지하고 나섰다.

김정현 서포터즈 및 해외팬연합은 9일 성명을 내고 “소속돼 있던 5년 시간 동안 자신의 일을 한 배우에게 소속사는 계약불이행이라는 프레임을 씌우고 악의적인 이미지와 불리한 여론을 형성했다”며 “저희 김정현 서포터즈 및 국제팬연합은 배우를 등진 소속사를 믿고 지지할 수 없고 김정현을 지지한다”고 했다.

이들은 “김정현이 상대 배우와 ‘사귀는 사이가 아니다’고 반박했지만 두 배우가 같이 찍힌 사진이 기사화됐고 재반박도 이어졌다”며 “이전 건강상 이유로 배우가 활동을 중단해야 했던 시기에 김정현 사생활과 관련한 기사들이 나오기 시작했다”고 했다.

또한 “건강상 이유로 불가피하게 활동을 중단했던 배우에게 도리어 손해배상을 청구하지 않고 잘 넘기지 않게 도와줬음에도 계약기간이 끝나지 않은 채로 타 소속사와 접촉 중이라고 언론에 기사화했다”며 “김정현은 심각한 섭식장애, 수면장애, 공황장애로 일상생활이 불가능할 정도로 건강이 악화된 상황이었고 전문의 휴식 소견을 받아들여 부득이하게 활동을 중단해야 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김정현은 해당 소속사와 계약이 이뤄진 2016년 이후 5년 동안 제대로 휴식을 취하지도 못했고 연이어 9편의 드라마와 4편의 영화 등 총 13편 작품을 소화하는 엄청난 활동을 감당하고 있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소속사는) 악의적이고 편파적인 기사화로 김정현에게 이미지와 평판에 타격을 입혔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이들은 “더 이상 배우에게 해가 되는 행위를 한다면 좌시하지 않겠다”고 했다.

열애설을 시작으로 김정현과 서지혜, 그리고 문화창고와 오앤 엔터테인먼트의 갈등이 수면 위로 드러나면서 대중도 혼란에 빠진 모양새다. 김정현의 팬덤이 집결될 움직임을 보이고 소속사에 대한 비판도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Related Pos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