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아, ‘내부자들’ 이경영 19금 폭탄주 흉내로 논란

by
46 views

bcKmU

방송인 김민아(30)가 영화 ‘내부자들’ 속 배우 이경영(61)의 19금 폭탄주 장면을 흉내내 논란이다.

20일 공개된 유튜브 채널 ‘왜냐맨하우스’의 ‘우리는 오늘에서야 서로에 대해 알았습니다’ 편에선 김민아가 자신의 특기를 설명하다 이경영의 19금 폭탄주 장면을 흉내내는 모습이 펼쳐졌다.

김민아는 “이건 말 안해도 돼요. 말을 못하니까”라면서 테이블 위에 무언가 여러 개 올려놓는 시늉을 했다. 이어 김민아는 테이블 앞에 일어선 채 허리를 옆으로 흔드는 동작을 선보였다. 이후 ‘세상에’란 자막이 흐르고 다른 내용으로 전환됐다.

김민아의 구체적 설명은 없었으나 대다수 네티즌들은 김민아가 ‘내부자들’ 속 이경영의 19금 폭탄주 장면을 흉내낸 것으로 받아들였다.

영화 ‘내부자들’에선 국회의원 장필우(이경영)가 발가벗은 채 폭탄주를 만드는 장면이 나온다. 타락한 국회의원의 문란한 실상을 묘사한 장면이다.

네티즌들은 김민아가 이 장면을 흉내낸 것으로 봤는데, 일각에선 김민아의 흉내가 불편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반면 영화 패러디일 뿐 과도한 비판이란 옹호 의견도 있었다.

한편 김민아는 지난해 한 남자 중학생과의 화상 인터뷰에서 부적절한 성희롱성 질문으로 물의 빚어 사과한 바 있다.

SlushyMammothKagu

Related Pos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