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 여아 사건, 아이 바꿔치기 안했다고 모녀가 공개한 사진.jpg

by
35 views

https://news.v.daum.net/v/20210329050125736
LurIH
(아이 낳고 일주일 안에 찍은 사진이라 함)
(3장 공개했다는데 다 발찌 분리되어 있다고 함)

경찰이 바꿔치기의 근거로 들고 있는 것은 여아의 혈액형·유전자(DNA) 분석 결과와, 산부인과 신생아실에서 인식표(발찌)가 아이로부터 분리돼 있었다는 점이다.

하지만 ‘아이 바꿔치기’를 한 친모로 지목돼 구속 수사를 받고 있는 A씨(48)의 가족들은 언론에 나오지 않은 사진을 중앙일보에 공개하면서 이를 반박했다. 상당수 언론에 보도된 것처럼 인식표는 절단되거나 훼손되지 않았고, 다만 아이 발에 채워지지 않은 채 곁에 놓여 있었다는 설명이다.

하지만 A씨 가족은 “누군가 인위로 발찌를 훼손한 흔적이 전혀 없다”고 반박했다. A씨 가족은 “사진 속 발찌는 가위 등으로 훼손되거나 끊긴 흔적이 없다”며 “당시 기억으로 이 사진은 단순히 출산을 기념하기 위해 찍은 사진일 뿐이다”고 말했다.

경찰이 바꿔치기의 근거로 들고있는 것
= dna 검사, 아이 혈액형, 신생아실에서 발찌가 분리되어 있었단 점.

죽은 아이의 친모(48세) A가 반박하며 공개한 사진
= 발찌 훼손 안되어 있다. 잠깐 빼놓은거지 바꿔치기 안했다.

병원 반응
= B씨가 여아를 출산한 산부인과 측은 “사건과 관련해서는 드릴 말씀이 없다”고 밝혔다.

댓글 반응

qoAwa
DKERZ

근데 경찰은 발찌가 분리되어 있었다고 했지 훼손이라 안했음. 사진이 신생아같은지 아닌지는 나는 신생아 본적이 없어서 모르겠지만 신생아 아닌거같다 함

Related Pos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