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이 견찰로 불리게 된 최초의 사건..jpg

by
52 views

수원 토막 살인 사건 2012년

AGXVW

사건의 범인 오원춘(조선족)

피해자를 이유없이 납치하여 토막살인, 그 과정에서 피해자가 112에 신고한 녹취록이 굉장히 화제가 되었음.

[사건 당시 경찰이 공개한 녹취록]

(문을 강제로 열고 들어오는 소리)
신고자: 잘못했어요. 아저씨 잘못했어요.
접수자: 여보세요. 주소 다시 한 번만 알려주세요.
신고자: 잘못했어요. 잘못했어요.

접수자: 여보세요. 여보세요.
신고자: 악- 악- 악- 악- 잘못했어요. 악- 악- 악- 악-
접수자: 여보세요. 주소가 어떻게 되죠? (반복)
신고자: 잘못했어요. 잘못했어요.
접수자: 여보세요. 여보세요.
(중략)
다른 근무자: 아는 사람인데… 남자 목소리가 계속 들리는데.. 부부싸움 같은데…
오후 10시 58분 34초 전화 끊김 (출저: 나무위키)

[공개된 녹취록 전문]

접수자: 112경찰입니다. 말씀하세요.
신고자: 예. 여기 못골놀이터 전의 집인데요. 저 지금 성폭행당하고 있거든요.
접수자: 지동요?
신고자: 예. 지동초등학교 좀 지나서 못골놀이터 가는 길쯤으로요.
접수자: 선생님 핸드폰으로 위치조회 한 번만 해 볼게요.
신고자: 네.
접수자: 저기요. 지금 성폭행당하신다고요? 성폭행당하고 계신다고요?

신고자: 네. 네.
접수자: 자세한 위치 모르겠어요?
신고자: 지동초등학교에서 못골놀이터 가기 전.
접수자: 지동초등학교에서…
신고자: 못골놀이터 가기 전요.
접수자: 누가, 누가 그러는 거예요?
신고자: 어떤 아저씨요. 아저씨. 빨리요. 빨리요.
접수자: 누가 어떻게 알아요?
신고자: 모르는 아저씨에요.
접수자: 문은 어떻게 하고 들어갔어요?

(긴급공청)

신고자: 저 지금 잠궜어요.
접수자: 문 잠궜어요?
신고자: 내가 잠깐 아저씨 나간 사이에 문 잠궜어요.
접수자: 들어간 데 다시 한 번만 알려줄래요?

(문을 강제로 열고 들어오는 소리)

신고자: 잘못했어요. 아저씨 잘못했어요.
접수자: 여보세요. 주소 다시 한 번만 알려주세요.
신고자: 잘못했어요. 잘못했어요.
접수자: 여보세요. 여보세요.
신고자: 악- 악- 악- 악- 잘못했어요. 악- 악- 악- 악-
접수자: 여보세요. 주소가 어떻게 되죠? (반복)
신고자: 잘못했어요. 잘못했어요.
접수자: 여보세요. 여보세요.

[2:04] (“찍- 찍-“, “아… 아…” 반복)

다른 근무자: 장소가 안 나와가지고…

[3:44] (근무자간 대화)

(“찍- 찍-“, “아… 아…” 반복)

신고자: 아… 아파 아… 가운데 손가락…

[4:30] (“찍- 찍-” 소리 계속)

신고자: 아저씨 아파 아… 아…

(“찍- 찍-” 소리 계속)

다른 근무자: 아는 사람인데… 남자 목소리가 계속 들리는데… 부부싸움 같은데…

(근무자간 대화)

신고자: 아… 아…

(“찍- 찍-” 소리 계속)

다른 근무자: 에이. 끊어버리자.

[7:36] (전화 끊김)

이 사건으로 인해 경찰은 다시한번 견찰임을 입증과 동시에 당시 수사권 독립을 외치던 경찰조직의 바램도 물건너갔으며

조현오 경찰청장은 사건 발생 9일뒤 책임을 지고 사퇴 하였다.

Related Pos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