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비원이 밧줄로 함정? 구리 아파트 ‘배달기사 사냥’ 사건 전말

by
70 views

MMsAC

4일 구리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 3일 오후 30분쯤 구리시 갈매동의 한 아파트 단지에 음식을 배달하러 온 40대 배달 기사 A씨는 단지 지상 보도에 있던 밧줄에 걸려 타고 있던 오토바이에서 넘어졌다.

A씨와 같은 배달 회사에서 일하는 지인은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A씨 사건을 전하며 “(A씨가) 지상으로 진입하는 도중 갑자기 하얀색 줄이 튀어나와서 목에 걸려 넘어졌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기둥에다가 줄을 설치해놔서 오토바이가 들어가는 순간 경비가 당겼다”며 “무슨 짐승 XX 잡는 것도 아니고”라고 했다. 이 글이 여러 사이트와 소셜미디어에 퍼지며 아파트 주민들과 관리사무소를 성토하는 댓글이 줄을 이었다.

그러나 사건을 조사한 경찰의 설명은 조금 다르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배달하러 들어갈 때가 아니라 배달을 마치고 나오면서 밧줄에 걸려 넘어진 것”이라며 “경비원이 진입 시 제지했지만 A씨가 이를 무시하고 지나갔고, 경비원이 배달을 마치고 나오는 A씨에게 지상 운행이 불가하다는 사실을 알리기 위해 밧줄 한쪽을 자전거에 묶고 한쪽은 자신이 든 채 보도를 막고 배달 기사를 기다렸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경찰과 아파트 관리사무소 측에 따르면 배달을 마치고 나온 A씨는 밧줄로 길이 막힌 걸 확인하고 그 앞에 멈춰 섰고, 60대 경비원과 A씨가 수분 간 실랑이를 벌였다. A씨는 밧줄이 걸려 있는 것을 인지하고도 다시 오토바이를 타고 출발하다 밧줄에 걸려 넘어졌다.

A씨 지인은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린 글에서 “경찰이 CCTV좀 보자고 했는데 관리사무소 직원이 그새 그 부분만 삭제했다”는 주장도 폈다. 이에 대해 경찰 관계자는 “사고 현장 인근에 CCTV가 설치되어 있고 사건 당시의 영상이 없는 것은 맞지만 삭제된 것은 아니다”라며 “동작 감지 센서가 동작을 감지하면 녹화가 이뤄지는 식이어서 배달 기사가 밧줄에 넘어지는 순간은 CCTV에 담기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경비원은 경찰 조사에서 배달 기사를 넘어뜨리기 위해 밧줄을 잡아당긴 게 아니라 밧줄이 오토바이에 딸려가는 것을 보고 밧줄을 회수하기 위해 잡아당긴 것이라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경비원과 사고 당시 주변에 있던 증인 조사를 진행했고, 배달 기사는 조만간 불러 조사할 예정”이라며 “조사가 완료되면 법률 검토를 거쳐 혐의를 특정해 입건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파트 관리사무소 측은 “기본적으로 단지 내 지상 운행이 금지돼 있어 다른 배달원들은 지하 주차장으로 다닌다”며 “비가 오는 날의 경우 합의 하에 지상 운행을 할 수도 있을 것”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023/0003618212?sid=102

Related Pos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