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언론, 윤여정 수상에 ‘씁쓸’…”한국영화에 완전히 추월”

89 views

[서울=뉴시스]김혜경 기자 = 윤여정이 영화 ‘미나리’로 25일(현지시간) 개최된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여우조연상을 수상한 것과 관련해 일본 언론은 다소 씁쓸한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중략) 

일본의 경제 전문지 도요게이자이(東洋經濟)는”‘한국에 크게 뒤처진 일본 영화계’ 침체의 원인…왜 일본 영화는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평가받지 못하나’라는 제하의 기사에서 일본 영화계의 문제점에 대해 분석했다.

이 신문은 한국 영화가 지난해 기생충에 이어 올해 미나리로 아카데미상을 수상한 데 대해 “또 다시 쾌거를 달성했다”, “한국 영화의 돌풍이 멈추지 않는다”고 평가했다.

Seaix.jpg

신문은 이어 일본 영화는 1950년대부터 외국어 영화상에 후보 작품을 내고 1990년에는 단골 후보였던 거장 구로사와 아키라(黒澤明) 감독이 아카데미상 명예상을, 이어 ‘굿바이’도 오스카상 레이스에서 기선을 잡았지만 최근에는 차이가 크게 벌어졌다고 지적했다.

이어 “현재 일본에는 봉준호 같은 천재적인 영화 감독은 없는 것이냐”고 물었다. 그러면서 자국에도 영화 ‘어느가족’으로 칸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고레에다 히로카즈(是枝裕和) 감독 등이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문제는 일본 영화의 해외 프로모션이 약하다는 전문가의 견해를 소개하며, 국가적 지원이 부족한 것도 일본 영화계의 문제라고 지적했다.

 

신문은 “일본이 한국에 비해 부족한 것은 국가적 지원”이라며 “한국 영화진흥위원회(KOFIC)은 영화 제작부터 인재 육성, 해외 진출 등 연간 400억엔(약 4100억원)을 지원하지만 일본 문화청이 영화에 지원하는 보조금은 연간 20억엔이 지나지 않는다”며 “단순 비교로도 한국이 20배나 많은 돈을 사용한다”고 지적했다.

기사전문

https://newsis.com/view/?id=NISX20210426_0001420336&cID=10101&pID=10100

Related Posts

Leave a Comment